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장애인 이동권’ 요구하며 시위한 장애인단체 대표 등 입건
입력 2022.01.17 (14:56) 수정 2022.01.17 (15:05) 사회
경찰이 지난해 말 서울지하철 혜화역 등에서 ‘장애인 이동권’을 요구하며 시위를 한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서장연) 대표와 관계자를 최근 입건해 조사했습니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서장연 상임대표와 관계자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해 지난 13일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장연 등이 속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지난해 말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법을 2021년 안에 개정하라고 촉구하면서, 휠체어로 전동차 문을 닫지 못하게 하는 방식으로 시위를 진행했습니다.

또 기획재정부가 장애인 이동권 관련 예산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았다며 서울 마포구 홍남기 부총리 집 인근에서 집회를 열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찰 ‘장애인 이동권’ 요구하며 시위한 장애인단체 대표 등 입건
    • 입력 2022-01-17 14:56:54
    • 수정2022-01-17 15:05:47
    사회
경찰이 지난해 말 서울지하철 혜화역 등에서 ‘장애인 이동권’을 요구하며 시위를 한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서장연) 대표와 관계자를 최근 입건해 조사했습니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서장연 상임대표와 관계자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해 지난 13일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장연 등이 속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지난해 말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법을 2021년 안에 개정하라고 촉구하면서, 휠체어로 전동차 문을 닫지 못하게 하는 방식으로 시위를 진행했습니다.

또 기획재정부가 장애인 이동권 관련 예산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았다며 서울 마포구 홍남기 부총리 집 인근에서 집회를 열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