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남기 부총리, 국세청에 “부동산 탈세 엄정 대응” 지시
입력 2022.01.17 (15:46) 수정 2022.01.17 (15:47) 경제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오늘(17일) 국세청·관세청·조달청·통계청장과 함께 외청장 회의를 열고 부동산 탈세 엄정 대응과 신속 통관 체계 구축 등을 중점 추진하라고 당부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김대지 국세청장에 “올해는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한 중요한 전환기적 시점인 만큼 부동산 탈세에 엄정한 자세로 대응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세무조사는 국민들의 정상적인 경제활동에 부담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운영하고, 코로나19 피해 업종을 중심으로 세금 납부 기한 연장 등 세정 지원을 지속해서 추진해달라”고 말했습니다.

관세청에는 바이오·정보기술(IT) 등 국가 핵심 산업 관련 원재료의 신속한 통관과 함께 주요 수입 품목 수급이 불안해질 때 즉시 대응할 수 있는 통관 지원체계 구축을 주문했습니다.

이어 해외 직구 등 전자상거래 급증에 대비하라며 수입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이용자 편의성을 최대한 높여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조달청에는 주요 물품 수급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구매 소요 기간 단축과 신규 비축 품목 추가를 지시했습니다.

통계청에는 가구 분화와 고령화 등 사회 변화에 대응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부총리는 신뢰성 높은 정책 통계를 개발, 개선하고, 데이터 활용 및 확대를 위한 법적 기반 마련을 지속하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기획재정부 제공]
  • 홍남기 부총리, 국세청에 “부동산 탈세 엄정 대응” 지시
    • 입력 2022-01-17 15:46:49
    • 수정2022-01-17 15:47:10
    경제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오늘(17일) 국세청·관세청·조달청·통계청장과 함께 외청장 회의를 열고 부동산 탈세 엄정 대응과 신속 통관 체계 구축 등을 중점 추진하라고 당부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김대지 국세청장에 “올해는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한 중요한 전환기적 시점인 만큼 부동산 탈세에 엄정한 자세로 대응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세무조사는 국민들의 정상적인 경제활동에 부담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운영하고, 코로나19 피해 업종을 중심으로 세금 납부 기한 연장 등 세정 지원을 지속해서 추진해달라”고 말했습니다.

관세청에는 바이오·정보기술(IT) 등 국가 핵심 산업 관련 원재료의 신속한 통관과 함께 주요 수입 품목 수급이 불안해질 때 즉시 대응할 수 있는 통관 지원체계 구축을 주문했습니다.

이어 해외 직구 등 전자상거래 급증에 대비하라며 수입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이용자 편의성을 최대한 높여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조달청에는 주요 물품 수급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구매 소요 기간 단축과 신규 비축 품목 추가를 지시했습니다.

통계청에는 가구 분화와 고령화 등 사회 변화에 대응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부총리는 신뢰성 높은 정책 통계를 개발, 개선하고, 데이터 활용 및 확대를 위한 법적 기반 마련을 지속하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기획재정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