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윤석열 “‘무속인 고문’ 황당한 얘기…‘김건희 통화’는 죄송”
입력 2022.01.17 (16:10) 수정 2022.01.17 (16:14)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무속인이 선거대책본부에서 활동 중이라는 의혹에 대해 “황당한 얘기”라며 부인했습니다.

다만, 해당 인물을 스님으로 소개받아 인사를 한 일은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17일) 불교리더스포럼 참석 뒤 기자들과 만나 무속인이 선거본부에서 고문을 맡고 있다는 의혹이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당 관계자에게 그분을 소개받아 인사한 적이 있는데, 스님으로 알고 법사라고 들었다”면서 “그분이 무속인이 맞느냐”고 했습니다.

이어 “그분은 직책을 전혀 맡고 계시지 않고, 자원봉사자, 이런 분들을 소개해준 적이 있다고 하는데, 일정이나 메시지(에 관여한다) 이런 기사는 참 황당한 얘기”라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는 또 “저는 무속인을 만난 적이 없다. 선거 때는 원래 다양한 분이 오신다. 저는 스님이라고 소개받았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배우자 김건희 씨와 함께 만난 일도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김건희 씨 ‘7시간 통화’ 방송을 두고는 “(방송을) 직접 보지는 못했지만, 어찌 됐든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사적인 대화 내용이 방송으로 공개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것도 있었고, 사적인 대화를 그렇게 오래 했는지 잘 이해가 안 가는 면이 있다”면서도 “남편인 제가 좀 더 잘 챙겼어야 했는데, 선거운동 하러 새벽에 나갔다 밤 늦게 들어오니 아내와 대화할 시간이 없었다”고 했습니다.

김 씨가 통화에서 미투 운동 관련 부적절한 발언을 한 데 대해서는 “그 내용에 대해서는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했고, 김 씨가 캠프 인선에 관여한 일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제 처가 여의도 정치권에 누구를 알아서 저걸(인선을) 하겠느냐. 그런 얘기 자체를 들은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무속인 고문’ 황당한 얘기…‘김건희 통화’는 죄송”
    • 입력 2022-01-17 16:10:53
    • 수정2022-01-17 16:14:13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무속인이 선거대책본부에서 활동 중이라는 의혹에 대해 “황당한 얘기”라며 부인했습니다.

다만, 해당 인물을 스님으로 소개받아 인사를 한 일은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17일) 불교리더스포럼 참석 뒤 기자들과 만나 무속인이 선거본부에서 고문을 맡고 있다는 의혹이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당 관계자에게 그분을 소개받아 인사한 적이 있는데, 스님으로 알고 법사라고 들었다”면서 “그분이 무속인이 맞느냐”고 했습니다.

이어 “그분은 직책을 전혀 맡고 계시지 않고, 자원봉사자, 이런 분들을 소개해준 적이 있다고 하는데, 일정이나 메시지(에 관여한다) 이런 기사는 참 황당한 얘기”라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는 또 “저는 무속인을 만난 적이 없다. 선거 때는 원래 다양한 분이 오신다. 저는 스님이라고 소개받았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배우자 김건희 씨와 함께 만난 일도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김건희 씨 ‘7시간 통화’ 방송을 두고는 “(방송을) 직접 보지는 못했지만, 어찌 됐든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사적인 대화 내용이 방송으로 공개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것도 있었고, 사적인 대화를 그렇게 오래 했는지 잘 이해가 안 가는 면이 있다”면서도 “남편인 제가 좀 더 잘 챙겼어야 했는데, 선거운동 하러 새벽에 나갔다 밤 늦게 들어오니 아내와 대화할 시간이 없었다”고 했습니다.

김 씨가 통화에서 미투 운동 관련 부적절한 발언을 한 데 대해서는 “그 내용에 대해서는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했고, 김 씨가 캠프 인선에 관여한 일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제 처가 여의도 정치권에 누구를 알아서 저걸(인선을) 하겠느냐. 그런 얘기 자체를 들은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