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악질적 정치공작”…민주당 “국민의힘 인식에 경악”
입력 2022.01.17 (19:37) 수정 2022.01.17 (20:10)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건희 씨 녹취파일 방송에 대해 국민의힘은 악질적인 정치공작이라고 비판했고, 민주당은 김 씨의 발언을 감싸는 데 급급한 국민의힘 태도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민의힘은 mbc의 김건희 씨 녹취 보도를 악질적인 정치 공작으로 규정하며 비판했습니다.

선거에 미칠 영향이 제한적일 거란 판단 하에 공세적으로 나서는 분위깁니다.

[권영세/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 : "이재명 후보자의 형수 욕설 테이프와 배우자 김혜경 씨와 관련된 사안들도 당연히 방송을 해서 국민들께서 균형 잡힌 판단을 하도록 해야 합니다."]

국민의힘은 MBC 제작진 등을 선거법 위반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사적 대화가 공개된 점은 부적절하다면서도 송구하단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직접 보지는 못했습니다만 어찌 됐든 많은 분들한테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는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김 씨 발언 자체에 대해서는 국민판단을 지켜보겠다며, 직접적인 비판은 자제하는 분위기입니다.

다만, 윤 후보도 김 씨와 같은 생각인지 따졌고, 국민의힘이 적반하장식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우영/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 "후보 배우자 문제조차 제대로 살피지 못하는 당이 국민과 국정의 문제를 해결할 의지와 역량이 있는지 의문입니다."]

당내 개별 인사 차원에선 김건희 씨 발언에 대한 비판도 나왔습니다.

[우상호/더불어민주당 의원/TBS 라디오 : "1억 줄 테니까 우리 캠프로 와라, 이건 이제 돈으로 매수하는 거기 때문에 이런 행위는 잘 아시지 않습니까? 굉장히 문제가 될 수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김건희 녹취 보도에 대해 "국민께서 판단하실 문제"라고만 짧게 답했습니다.

닷새 만에 복귀한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기자회견을 열고 지지율에 연연하지 않고 낡은 진보혁신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국민의힘 “악질적 정치공작”…민주당 “국민의힘 인식에 경악”
    • 입력 2022-01-17 19:37:58
    • 수정2022-01-17 20:10:26
    뉴스7(광주)
[앵커]

김건희 씨 녹취파일 방송에 대해 국민의힘은 악질적인 정치공작이라고 비판했고, 민주당은 김 씨의 발언을 감싸는 데 급급한 국민의힘 태도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민의힘은 mbc의 김건희 씨 녹취 보도를 악질적인 정치 공작으로 규정하며 비판했습니다.

선거에 미칠 영향이 제한적일 거란 판단 하에 공세적으로 나서는 분위깁니다.

[권영세/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 : "이재명 후보자의 형수 욕설 테이프와 배우자 김혜경 씨와 관련된 사안들도 당연히 방송을 해서 국민들께서 균형 잡힌 판단을 하도록 해야 합니다."]

국민의힘은 MBC 제작진 등을 선거법 위반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사적 대화가 공개된 점은 부적절하다면서도 송구하단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직접 보지는 못했습니다만 어찌 됐든 많은 분들한테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는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김 씨 발언 자체에 대해서는 국민판단을 지켜보겠다며, 직접적인 비판은 자제하는 분위기입니다.

다만, 윤 후보도 김 씨와 같은 생각인지 따졌고, 국민의힘이 적반하장식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우영/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 "후보 배우자 문제조차 제대로 살피지 못하는 당이 국민과 국정의 문제를 해결할 의지와 역량이 있는지 의문입니다."]

당내 개별 인사 차원에선 김건희 씨 발언에 대한 비판도 나왔습니다.

[우상호/더불어민주당 의원/TBS 라디오 : "1억 줄 테니까 우리 캠프로 와라, 이건 이제 돈으로 매수하는 거기 때문에 이런 행위는 잘 아시지 않습니까? 굉장히 문제가 될 수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김건희 녹취 보도에 대해 "국민께서 판단하실 문제"라고만 짧게 답했습니다.

닷새 만에 복귀한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기자회견을 열고 지지율에 연연하지 않고 낡은 진보혁신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