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성년자 성 매수’ KAIST 조교수 항소심 벌금 3천만 원
입력 2022.01.17 (21:54) 수정 2022.01.17 (21:59)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성년자를 성매수한 혐의로 기소된 카이스트 조교수에게 항소심에서도 벌금형이 선고됐습니다.

대전고법 형사3부는 아동·청소년 성 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카이스트 조교수 40대 A 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은 벌금 3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 ‘미성년자 성 매수’ KAIST 조교수 항소심 벌금 3천만 원
    • 입력 2022-01-17 21:54:00
    • 수정2022-01-17 21:59:02
    뉴스9(대전)
미성년자를 성매수한 혐의로 기소된 카이스트 조교수에게 항소심에서도 벌금형이 선고됐습니다.

대전고법 형사3부는 아동·청소년 성 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카이스트 조교수 40대 A 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은 벌금 3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