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이재명 “대전환으로 일자리 300만 개 창출…유승민 공약도 수용”
입력 2022.01.18 (10:00) 수정 2022.01.18 (11:17) 정치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디지털과 에너지, 사회서비스 분야 대전환을 통해 300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18일) 오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일자리 대전환 6대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일자리 대전환의 세 가지 분야 중 하나인 디지털 대전환을 위해, 국비와 지방비, 민간자금을 포함한 135조 원을 조성해 디지털 인프라 조성 등에 투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탄소 중립 신기술 개발 등 녹색경제로의 빠른 전환을 통해 에너지 분야에서 신산업 일자리를 창출하고, 돌봄과 간병, 공공보건 분야 등 사회서비스 대전환을 통해서도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특히 사회서비스 일자리를 OECD 평균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공언했는데, "유승민 전 의원께서 훌륭하게도 ‘사회서비스 일자리 100만개’ 공약을 실사구시 입장에서 미리 주장하셨는데 저희가 과감히 수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후보는 또, "급속한 디지털 ․ 에너지 대전환은 특정 산업 분야와 관련 지역의 쇠퇴, 노사갈등을 유발할 수 있다"며 "한국형 ‘정의로운 일자리 전환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맞춤형 직업훈련과 직업상담을 미리 제공해 일자리 이동을 신속하게 지원하고, 장기유급휴가훈련 제도를 확대, 노동전환지원금 규모로 늘려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일자리 정책을 경제정책 중에서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기획재정부를 개편하는 과정에서 일자리정책의 기획과 조정 기능을 대폭 강화하고, 현재의 일자리 위원회를 '일자리대전환위원회'로 개편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이와 함께,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국가대표 혁신기업 3천 개와 유니콘 기업 100개를 육성하고, '광주형 일자리' 같은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을 10개 이상 추가로 발굴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또, 청년 지원금을 현재보다 두 배 더 늘리고, 전문가 멘토를 활용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청년 위기극복 1:1 프로젝트'를 시행하는 청년 고용률 5%p 향상을 목표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 "좋은 정책 여야 진영 가리지 말고 활용해야"

이재명 후보는 공약 발표가 끝난 뒤, 사회서비스 일자리 공약과 관련해, 유승민 전 의원과 사적인 대화를 한 일은 없었다고 답했습니다.

이 후보는 "(유 전 의원이) 저번 대선 과정에서 사회적 일자리 100만 개, 이런 주장을 했다가 야권으로부터 집중 공격을 당한 바 있다"면서 "그런 야권의 지적과 상반되게 정말 훌륭한 정책 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좋은 정책이라면 여야 또는 진영 가리지 말고 활용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저작권을 가진 유승민 전 후보의 사회적 일자리 100만 개를 일부러 강조해서 표현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대전환으로 일자리 300만 개 창출…유승민 공약도 수용”
    • 입력 2022-01-18 10:00:22
    • 수정2022-01-18 11:17:55
    정치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디지털과 에너지, 사회서비스 분야 대전환을 통해 300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18일) 오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일자리 대전환 6대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일자리 대전환의 세 가지 분야 중 하나인 디지털 대전환을 위해, 국비와 지방비, 민간자금을 포함한 135조 원을 조성해 디지털 인프라 조성 등에 투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탄소 중립 신기술 개발 등 녹색경제로의 빠른 전환을 통해 에너지 분야에서 신산업 일자리를 창출하고, 돌봄과 간병, 공공보건 분야 등 사회서비스 대전환을 통해서도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특히 사회서비스 일자리를 OECD 평균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공언했는데, "유승민 전 의원께서 훌륭하게도 ‘사회서비스 일자리 100만개’ 공약을 실사구시 입장에서 미리 주장하셨는데 저희가 과감히 수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후보는 또, "급속한 디지털 ․ 에너지 대전환은 특정 산업 분야와 관련 지역의 쇠퇴, 노사갈등을 유발할 수 있다"며 "한국형 ‘정의로운 일자리 전환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맞춤형 직업훈련과 직업상담을 미리 제공해 일자리 이동을 신속하게 지원하고, 장기유급휴가훈련 제도를 확대, 노동전환지원금 규모로 늘려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일자리 정책을 경제정책 중에서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기획재정부를 개편하는 과정에서 일자리정책의 기획과 조정 기능을 대폭 강화하고, 현재의 일자리 위원회를 '일자리대전환위원회'로 개편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이와 함께,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국가대표 혁신기업 3천 개와 유니콘 기업 100개를 육성하고, '광주형 일자리' 같은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을 10개 이상 추가로 발굴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또, 청년 지원금을 현재보다 두 배 더 늘리고, 전문가 멘토를 활용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청년 위기극복 1:1 프로젝트'를 시행하는 청년 고용률 5%p 향상을 목표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 "좋은 정책 여야 진영 가리지 말고 활용해야"

이재명 후보는 공약 발표가 끝난 뒤, 사회서비스 일자리 공약과 관련해, 유승민 전 의원과 사적인 대화를 한 일은 없었다고 답했습니다.

이 후보는 "(유 전 의원이) 저번 대선 과정에서 사회적 일자리 100만 개, 이런 주장을 했다가 야권으로부터 집중 공격을 당한 바 있다"면서 "그런 야권의 지적과 상반되게 정말 훌륭한 정책 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좋은 정책이라면 여야 또는 진영 가리지 말고 활용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저작권을 가진 유승민 전 후보의 사회적 일자리 100만 개를 일부러 강조해서 표현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