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S, 역대 최고가 82조 원에 블리자드 인수
입력 2022.01.19 (03:01) 수정 2022.01.19 (07:11) 국제
마이크로소프트(MS)가 현지시간 18일 미국의 대형 게임업체 액티비전 블리자드(이하 블리자드)를 687억 달러(약 81조 9천억 원)에 인수한다고 밝혔습니다.

MS는 블리자드 주식을 주당 95달러에 전액 현금 매입하기로 합의했는데 이는 인수 발표 직전 블리자드 주가보다 거의 45% 높은 가격입니다.

블룸버그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이번 거래는 MS의 46년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인수합병입니다.

'콜 오브 듀티', '캔디 크러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등 주요 인기 게임들을 개발·보유한 블리자드는 전 세계에 4억 명에 육박하는 게임 유저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블리자드를 인수한 MS는 기존의 X박스 부문을 통한 가상현실(VR) 서비스를 확충해 최근 '메타'로 사명을 바꾼 페이스북의 오큘러스 서비스와 본격적으로 경쟁할 수 있을 것으로 NYT는 분석했습니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게임은 오늘날 모든 플랫폼에 걸쳐 가장 역동적이고 신나는 엔터테인먼트 분야로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서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회사 측도 성명을 내고 "이번 인수는 모바일, PC, 콘솔, 클라우드에 걸쳐 MS의 게임 사업 성장을 가속화하고, 메타버스의 토대를 쌓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블리자드 인수를 통해 X박스 콘솔 게임이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일각에서 MS가 최근 블리자드의 직장 내 성폭력·성차별 스캔들에 눈을 감은 조치가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블리자드는 회사 간부들의 성폭력과 남성 위주 직장 문화가 지난해 수면 위로 불거지면서 캘리포니아주 공정고용주택국(DFEH)을 비롯한 정부 당국의 소송과 조사에 휘말린 상태입니다.

특히 성폭력 의혹을 묵살해 사내외에서 사임 압박을 받고 있는 보비 코틱 CEO가 MS에 인수된 이후에도 계속 CEO직을 유지하게 된 것을 두고 논란이 예상됩니다.

아울러 빅테크 기업의 문어발식 확장을 경계하는 워싱턴 정가와 조 바이든 행정부의 견제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MS, 역대 최고가 82조 원에 블리자드 인수
    • 입력 2022-01-19 03:01:53
    • 수정2022-01-19 07:11:05
    국제
마이크로소프트(MS)가 현지시간 18일 미국의 대형 게임업체 액티비전 블리자드(이하 블리자드)를 687억 달러(약 81조 9천억 원)에 인수한다고 밝혔습니다.

MS는 블리자드 주식을 주당 95달러에 전액 현금 매입하기로 합의했는데 이는 인수 발표 직전 블리자드 주가보다 거의 45% 높은 가격입니다.

블룸버그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이번 거래는 MS의 46년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인수합병입니다.

'콜 오브 듀티', '캔디 크러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등 주요 인기 게임들을 개발·보유한 블리자드는 전 세계에 4억 명에 육박하는 게임 유저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블리자드를 인수한 MS는 기존의 X박스 부문을 통한 가상현실(VR) 서비스를 확충해 최근 '메타'로 사명을 바꾼 페이스북의 오큘러스 서비스와 본격적으로 경쟁할 수 있을 것으로 NYT는 분석했습니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게임은 오늘날 모든 플랫폼에 걸쳐 가장 역동적이고 신나는 엔터테인먼트 분야로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서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회사 측도 성명을 내고 "이번 인수는 모바일, PC, 콘솔, 클라우드에 걸쳐 MS의 게임 사업 성장을 가속화하고, 메타버스의 토대를 쌓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블리자드 인수를 통해 X박스 콘솔 게임이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일각에서 MS가 최근 블리자드의 직장 내 성폭력·성차별 스캔들에 눈을 감은 조치가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블리자드는 회사 간부들의 성폭력과 남성 위주 직장 문화가 지난해 수면 위로 불거지면서 캘리포니아주 공정고용주택국(DFEH)을 비롯한 정부 당국의 소송과 조사에 휘말린 상태입니다.

특히 성폭력 의혹을 묵살해 사내외에서 사임 압박을 받고 있는 보비 코틱 CEO가 MS에 인수된 이후에도 계속 CEO직을 유지하게 된 것을 두고 논란이 예상됩니다.

아울러 빅테크 기업의 문어발식 확장을 경계하는 워싱턴 정가와 조 바이든 행정부의 견제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