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붕괴 사고 9일째…실종자 발견 못해
입력 2022.01.19 (07:16) 수정 2022.01.19 (08:0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광주 화정 아이파크 붕괴사고가 9일째를 맞았습니다.

수색작업이 이어지고 있지만, 아직 실종자 5명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김호 기자! 오늘도 수색이 계속되나요?

[기자]

네, 소방당국은 잠시 뒤인 오전 7시 반부터 수색작업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사고 9일째인데요, 오늘도 119구조대원들과 함께 인명구조견들이 붕괴건물에 투입될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도 오전 7시 반부터 날이 어두워진 저녁 8시 반까지 13시간가량 집중수색이 이뤄졌는데요,

실종자 5명을 발견하진 못했습니다.

소방당국은 구조견들과 내시경장비를 활용해 앞서 구조견들이 반응을 보였던 22층부터 28층 사이를 집중 수색했고, 타워크레인 인근 지상 1층과 지하 1층을 수색했지만, 실종자들의 흔적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소방당국은 건물 20층에는 본격적인 상층부 수색을 위한 전진 지휘소를 설치했는데요,

건물 구조 안전 진단을 마치고 내부 상태가 안전한 것으로 확인되면, 상층부에 119구조대원을 집중 투입해 수색하기 위한 지휘소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앵커]

현재 붕괴건물에서는 기울어진 타워크레인을 해체하기 위한 작업도 진행되고 있죠?

[기자]

네, 사고 현장에서는 실종자 수색과 동시에 타워크레인 해체 준비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구조대원들이 투입돼 안전하게 수색하려면, 건물 외벽에 위태롭게 매달려 있는 타워크레인을 제거해야 하기 때문인데요,

이를 위해 작업자들은 타워크레인을 건물에 와이어로 걸어 해체 작업 과정에 발생할 수 있는 낙하사고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또 현장에는 천2백톤급 해체크레인 2대가 조립을 마쳤는데요,

오늘까지 와이어 설치 등 안전 조치를 마무리하고, 내일부터 사흘가량 해체크레인을 활용해 기존 크레인 해체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사고대책본부는 크레인 해체가 마무리되면, 실종자 수색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호입니다.

촬영기자ㅣ정현덕/영상편집:이두형
  • 붕괴 사고 9일째…실종자 발견 못해
    • 입력 2022-01-19 07:16:53
    • 수정2022-01-19 08:00:57
    뉴스광장
[앵커]

광주 화정 아이파크 붕괴사고가 9일째를 맞았습니다.

수색작업이 이어지고 있지만, 아직 실종자 5명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김호 기자! 오늘도 수색이 계속되나요?

[기자]

네, 소방당국은 잠시 뒤인 오전 7시 반부터 수색작업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사고 9일째인데요, 오늘도 119구조대원들과 함께 인명구조견들이 붕괴건물에 투입될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도 오전 7시 반부터 날이 어두워진 저녁 8시 반까지 13시간가량 집중수색이 이뤄졌는데요,

실종자 5명을 발견하진 못했습니다.

소방당국은 구조견들과 내시경장비를 활용해 앞서 구조견들이 반응을 보였던 22층부터 28층 사이를 집중 수색했고, 타워크레인 인근 지상 1층과 지하 1층을 수색했지만, 실종자들의 흔적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소방당국은 건물 20층에는 본격적인 상층부 수색을 위한 전진 지휘소를 설치했는데요,

건물 구조 안전 진단을 마치고 내부 상태가 안전한 것으로 확인되면, 상층부에 119구조대원을 집중 투입해 수색하기 위한 지휘소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앵커]

현재 붕괴건물에서는 기울어진 타워크레인을 해체하기 위한 작업도 진행되고 있죠?

[기자]

네, 사고 현장에서는 실종자 수색과 동시에 타워크레인 해체 준비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구조대원들이 투입돼 안전하게 수색하려면, 건물 외벽에 위태롭게 매달려 있는 타워크레인을 제거해야 하기 때문인데요,

이를 위해 작업자들은 타워크레인을 건물에 와이어로 걸어 해체 작업 과정에 발생할 수 있는 낙하사고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또 현장에는 천2백톤급 해체크레인 2대가 조립을 마쳤는데요,

오늘까지 와이어 설치 등 안전 조치를 마무리하고, 내일부터 사흘가량 해체크레인을 활용해 기존 크레인 해체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사고대책본부는 크레인 해체가 마무리되면, 실종자 수색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호입니다.

촬영기자ㅣ정현덕/영상편집:이두형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