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탐사 로봇 위투 2호 재정비에 들어가
입력 2022.01.19 (09:49) 수정 2022.01.19 (09:5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국의 무인탐사선 창어 4호에 탑재된 탐사로봇 위투 2호가 38개월 동안의 긴 작업을 마치고 재정비에 들어갔습니다.

[리포트]

2019년 1월 3일 인류 최초로 달 뒷면에 착륙한 중국의 무인탐사선 창어 4호.

창어 4호에 탑재된 탐사 로봇 위투 2호는 지난 38개월 동안 달 뒷면의 토양과 광물 성분을 분석하는 등의 임무를 수행했습니다.

위투 2호가 주행한 거리는 1,000 미터가 넘고, 1,000장이 넘는 사진 등 방대한 자료를 수집했습니다.

[온웨이빈/창어 4호 엔지니어 : "탑재 로봇 가운데 가장 오랜 시간 작업했고 수집한 데이터도 가장 많습니다."]

당 초 3개월 시한부 수명으로 설계됐던 위투 2호는 그 생명이 38개월로 연장되면서 기적의 로봇으로도 불립니다.

300도가 넘는 온도 차 극복을 위해 밤에는 쉬도록 설정하고 자외선 투사 방지 기능을 탑재한 중국의 기술력이 한몫한 것입니다.

위투 2호가 재정비를 마치면 착륙 지점에서 서북 방향으로 이동하며 탐사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 중국, 탐사 로봇 위투 2호 재정비에 들어가
    • 입력 2022-01-19 09:49:44
    • 수정2022-01-19 09:57:44
    930뉴스
[앵커]

중국의 무인탐사선 창어 4호에 탑재된 탐사로봇 위투 2호가 38개월 동안의 긴 작업을 마치고 재정비에 들어갔습니다.

[리포트]

2019년 1월 3일 인류 최초로 달 뒷면에 착륙한 중국의 무인탐사선 창어 4호.

창어 4호에 탑재된 탐사 로봇 위투 2호는 지난 38개월 동안 달 뒷면의 토양과 광물 성분을 분석하는 등의 임무를 수행했습니다.

위투 2호가 주행한 거리는 1,000 미터가 넘고, 1,000장이 넘는 사진 등 방대한 자료를 수집했습니다.

[온웨이빈/창어 4호 엔지니어 : "탑재 로봇 가운데 가장 오랜 시간 작업했고 수집한 데이터도 가장 많습니다."]

당 초 3개월 시한부 수명으로 설계됐던 위투 2호는 그 생명이 38개월로 연장되면서 기적의 로봇으로도 불립니다.

300도가 넘는 온도 차 극복을 위해 밤에는 쉬도록 설정하고 자외선 투사 방지 기능을 탑재한 중국의 기술력이 한몫한 것입니다.

위투 2호가 재정비를 마치면 착륙 지점에서 서북 방향으로 이동하며 탐사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