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도권 등 대설주의보…“눈길 운전·보행 안전 주의해야”
입력 2022.01.19 (12:56) 수정 2022.01.19 (13: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오전부터 서울에도 눈이 내리기 시작해, 도심 곳곳에 많은 양의 눈이 쌓였습니다.

여의도공원 취재기자를 다시 한 번 연결해 보겠습니다.

이수민 기자, 현재 눈 상황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잠시 잦아들었다가 조금 전부터 다시 내리고 있습니다.

추위에 눈까지 오면서 이곳 여의도공원 임시 선별진료소는 평소보단 사람이 적습니다.

서울에 눈이 내리기 시작한 건 오전 9시쯤 부터입니다.

이때부터 수도권과 충청, 강원 영서 일부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아침부터 시작된 눈은 오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오늘 하루 수도권에 많게는 7cm의 눈이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서울시는 오늘 아침 7시부터 제설대책 2단계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에 돌입했습니다.

제설차량과 장비 천 여대를 배치하고, 제설제 2천5백 톤을 골목길 같은 취약지역에 뿌리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제설 취약구간인 주택가 급경사 등에 경찰을 배치해 달라고도 요청했습니다.

오늘 될 수 있으면 개인 차량을 이용하지 말고, 운전 할 때는 월동장비를 철저히 준비해야 합니다.

눈이 내릴 때는 가시거리가 짧기 때문에 감속운행, 안전거리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고령자들은 외출을 삼가야 하고, 혹시 외출하더라도 낙상 사고를 당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촬영기자:박준석/영상편집:한찬의
  • 수도권 등 대설주의보…“눈길 운전·보행 안전 주의해야”
    • 입력 2022-01-19 12:56:44
    • 수정2022-01-19 13:04:03
    뉴스 12
[앵커]

오늘 오전부터 서울에도 눈이 내리기 시작해, 도심 곳곳에 많은 양의 눈이 쌓였습니다.

여의도공원 취재기자를 다시 한 번 연결해 보겠습니다.

이수민 기자, 현재 눈 상황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잠시 잦아들었다가 조금 전부터 다시 내리고 있습니다.

추위에 눈까지 오면서 이곳 여의도공원 임시 선별진료소는 평소보단 사람이 적습니다.

서울에 눈이 내리기 시작한 건 오전 9시쯤 부터입니다.

이때부터 수도권과 충청, 강원 영서 일부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아침부터 시작된 눈은 오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오늘 하루 수도권에 많게는 7cm의 눈이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서울시는 오늘 아침 7시부터 제설대책 2단계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에 돌입했습니다.

제설차량과 장비 천 여대를 배치하고, 제설제 2천5백 톤을 골목길 같은 취약지역에 뿌리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제설 취약구간인 주택가 급경사 등에 경찰을 배치해 달라고도 요청했습니다.

오늘 될 수 있으면 개인 차량을 이용하지 말고, 운전 할 때는 월동장비를 철저히 준비해야 합니다.

눈이 내릴 때는 가시거리가 짧기 때문에 감속운행, 안전거리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고령자들은 외출을 삼가야 하고, 혹시 외출하더라도 낙상 사고를 당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촬영기자:박준석/영상편집:한찬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