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중취재]② 핵 폐기물 쌓이는데…영구처분시설 덤터기 우려
입력 2022.01.19 (19:23) 수정 2022.01.19 (20:01)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처럼 원전마다 사용후 핵연료는 계속 쌓여가는데 영구처분시설을 확보하지 못하자 정부가 급한 대로 기존 원전 부지 안에 사용후 핵연료를 한시 보관한다는 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이에 경주와 울진, 부산 등 원전 지역 주민들은 정부가 임시보관시설을 스리슬쩍 영구처분시설로 전환하려 한다며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도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최근 사용후 핵연료인 고준위 방사성폐기물을 기존 원전 부지 안에 한시 보관하도록 하는 기본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원전을 가동 중인 전국 5개 지역에 임시로 고준위 방폐물 보관소가 들어서게 되고, 한시적이라고는 하지만 고준위 방폐물 중간저장시설과 영구처분시설을 건립하기 전까지 최소 20~30년 이상 사용후 핵연료가 보관됩니다.

그러나 영구처분시설 건설은 워낙 민감한 사안인 탓에 터 선정을 위한 공론화나 지질조사는 더디기만 합니다.

[김유홍/지질자원연구원 방사성폐기물 지층연구단장 : "계획 수립이라든가 처분 암종 결정을 위해서는 기본적인 데이터들이 많이 필요한데 매우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에 현재는 그런 기초 자료들을 모으고 있는 (상황입니다)."]

때문에 월성원전과 중저준위 방폐장, 맥스터까지 떠안은 경주 주민들은 정부가 최종 처분장까지 지역에 떠안기려 한다며 크게 우려하고 있습니다.

[이재걸/경주시 양남면 새마을협의회장 : "(중·저준위 방폐장 유치 당시 사용후 핵연료를) 2016년도까지 가져가겠다고 약속을 했었습니다. 근데 그게 가져가지지 않고, 여기가 기한 없이, 기존에도 30년이 넘었고 앞으로도 30년이 될 지, 40년이 될 지 모르고 50년이 될지…."]

국내 원전에 임시 저장된 사용후 핵연료는 51만여 다발인데 원전 대부분이 가동 30년 안팎으로 포화 상태에 이른 상황.

세계적인 추세에 맞춰 다음 정부에서도 원전 산업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사용후 핵연료 처분시설 대책은 더욱 시급하고 중요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촬영기자:최동희/그래픽:인푸름
  • [집중취재]② 핵 폐기물 쌓이는데…영구처분시설 덤터기 우려
    • 입력 2022-01-19 19:23:25
    • 수정2022-01-19 20:01:27
    뉴스7(대구)
[앵커]

이처럼 원전마다 사용후 핵연료는 계속 쌓여가는데 영구처분시설을 확보하지 못하자 정부가 급한 대로 기존 원전 부지 안에 사용후 핵연료를 한시 보관한다는 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이에 경주와 울진, 부산 등 원전 지역 주민들은 정부가 임시보관시설을 스리슬쩍 영구처분시설로 전환하려 한다며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도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최근 사용후 핵연료인 고준위 방사성폐기물을 기존 원전 부지 안에 한시 보관하도록 하는 기본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원전을 가동 중인 전국 5개 지역에 임시로 고준위 방폐물 보관소가 들어서게 되고, 한시적이라고는 하지만 고준위 방폐물 중간저장시설과 영구처분시설을 건립하기 전까지 최소 20~30년 이상 사용후 핵연료가 보관됩니다.

그러나 영구처분시설 건설은 워낙 민감한 사안인 탓에 터 선정을 위한 공론화나 지질조사는 더디기만 합니다.

[김유홍/지질자원연구원 방사성폐기물 지층연구단장 : "계획 수립이라든가 처분 암종 결정을 위해서는 기본적인 데이터들이 많이 필요한데 매우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에 현재는 그런 기초 자료들을 모으고 있는 (상황입니다)."]

때문에 월성원전과 중저준위 방폐장, 맥스터까지 떠안은 경주 주민들은 정부가 최종 처분장까지 지역에 떠안기려 한다며 크게 우려하고 있습니다.

[이재걸/경주시 양남면 새마을협의회장 : "(중·저준위 방폐장 유치 당시 사용후 핵연료를) 2016년도까지 가져가겠다고 약속을 했었습니다. 근데 그게 가져가지지 않고, 여기가 기한 없이, 기존에도 30년이 넘었고 앞으로도 30년이 될 지, 40년이 될 지 모르고 50년이 될지…."]

국내 원전에 임시 저장된 사용후 핵연료는 51만여 다발인데 원전 대부분이 가동 30년 안팎으로 포화 상태에 이른 상황.

세계적인 추세에 맞춰 다음 정부에서도 원전 산업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사용후 핵연료 처분시설 대책은 더욱 시급하고 중요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촬영기자:최동희/그래픽:인푸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