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원 명단 무단 열람한 전북도의원 ‘벌금형’
입력 2022.01.19 (19:43) 수정 2022.01.19 (20:13)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주지방법원은 지역 당원 명단을 무단 열람하고 이를 유출한 혐의로 기소된 전북도의회 이정린, 강용구 의원에게 각각 벌금 3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당원 명부가 정치적으로 악용될 수 있고 개인정보에 대한 자기결정권도 침해했다고 판시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1대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사무실에서 만 8천여 명의 지역 당원 명단을 당원 관리 목적으로 불법 열람하고 유출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민주당원 명단 무단 열람한 전북도의원 ‘벌금형’
    • 입력 2022-01-19 19:43:55
    • 수정2022-01-19 20:13:28
    뉴스7(전주)
전주지방법원은 지역 당원 명단을 무단 열람하고 이를 유출한 혐의로 기소된 전북도의회 이정린, 강용구 의원에게 각각 벌금 3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당원 명부가 정치적으로 악용될 수 있고 개인정보에 대한 자기결정권도 침해했다고 판시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1대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사무실에서 만 8천여 명의 지역 당원 명단을 당원 관리 목적으로 불법 열람하고 유출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