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핵심은 ‘교육’과 ‘일자리’…공약 구체성 채워라
입력 2022.01.19 (21:33) 수정 2022.01.19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럼 이 공약 검증한 정치부 조지현 기자와 더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일단 일자리, 그리고 교육이 관건이다... 여기서 해법을 찾아보자... 이건 후보들 공통된 생각이죠?

[기자]

네, 지역 균형 발전에 일자리와 교육이 관건이라는 고민과 인식은 분명합니다.

[앵커]

그래서인지 후보들, 지역 갈 때마다 여기서 무슨 산업을 육성하겠다, 그렇게 일자리 만들겠다... 다 약속들은 합니다.

우리는 그게 가능하겠냐를 묻는 것이고요.

그런데 후보가 의지를 가지고 어떤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하면 지금 단계에서 반박도 쉽지 않거든요?

[기자]

그래서 과거 한 사례를 들어 보려고 합니다.

3년 전에 정부가 SK하이닉스와 반도체 클러스터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유치하겠다는 지자체에서는 부지는 기본이고 직원들 사택 준다는 곳까지 있었습니다.

[앵커]

그러다 그때 SK하이닉스, 결국 수도권을 선택했죠?

[기자]

맞습니다.

경기도 용인으로 갔고요.

당시 밝힌 가장 큰 이유, 우수 인력을 유치하려면 수도권이어야 한다는 거였습니다.

우수 인재들이 지역에는 안 가려 한다는 것이고, 거꾸로 지역에 인재가 없다는 얘기이기도 했습니다.

이런 일, 정부가 강제할 수도 없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후보들이 지역에 특정 산업 육성한다, 지원하겠다...

의지를 밝히지만, 실현 가능성을 보장하진 못한다는 걸 이런 명확한 사례를 통해 지적하는 거죠?

[기자]

네, 그 정도의 접근만으로는 불가하다는 판단입니다.

후보들 다 지방대 문제도 꺼냈는데, 마찬가지입니다.

공약 이름은 다르지만, 뼈대는 엇비슷합니다.

지역 산업에 인재를 공급하기 위해 지방대를 지원한다, 그래서 지방대도 살린다는 건데요.

이미 이런 사업에 매년 수천억 원이 투입되고 있습니다.

[앵커]

구체성을 더 채우라는 주문이 필요해 보이네요.

[기자]

네, 지역 방문 때마다 선물 보따리 풀듯이 어떤 산업 육성하겠다, 식의 공약으로는 우리가 받아든 위기 경고를 풀기 어렵다는 겁니다.

[앵커]

여기서 정리하죠.

다음 검증할 공약은 뭡니까?

[기자]

네, 일자리 공약을 들여다볼 계획입니다.

[앵커]

조지현 기자, 잘 들었습니다.
  • 핵심은 ‘교육’과 ‘일자리’…공약 구체성 채워라
    • 입력 2022-01-19 21:33:39
    • 수정2022-01-19 22:05:43
    뉴스 9
[앵커]

그럼 이 공약 검증한 정치부 조지현 기자와 더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일단 일자리, 그리고 교육이 관건이다... 여기서 해법을 찾아보자... 이건 후보들 공통된 생각이죠?

[기자]

네, 지역 균형 발전에 일자리와 교육이 관건이라는 고민과 인식은 분명합니다.

[앵커]

그래서인지 후보들, 지역 갈 때마다 여기서 무슨 산업을 육성하겠다, 그렇게 일자리 만들겠다... 다 약속들은 합니다.

우리는 그게 가능하겠냐를 묻는 것이고요.

그런데 후보가 의지를 가지고 어떤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하면 지금 단계에서 반박도 쉽지 않거든요?

[기자]

그래서 과거 한 사례를 들어 보려고 합니다.

3년 전에 정부가 SK하이닉스와 반도체 클러스터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유치하겠다는 지자체에서는 부지는 기본이고 직원들 사택 준다는 곳까지 있었습니다.

[앵커]

그러다 그때 SK하이닉스, 결국 수도권을 선택했죠?

[기자]

맞습니다.

경기도 용인으로 갔고요.

당시 밝힌 가장 큰 이유, 우수 인력을 유치하려면 수도권이어야 한다는 거였습니다.

우수 인재들이 지역에는 안 가려 한다는 것이고, 거꾸로 지역에 인재가 없다는 얘기이기도 했습니다.

이런 일, 정부가 강제할 수도 없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후보들이 지역에 특정 산업 육성한다, 지원하겠다...

의지를 밝히지만, 실현 가능성을 보장하진 못한다는 걸 이런 명확한 사례를 통해 지적하는 거죠?

[기자]

네, 그 정도의 접근만으로는 불가하다는 판단입니다.

후보들 다 지방대 문제도 꺼냈는데, 마찬가지입니다.

공약 이름은 다르지만, 뼈대는 엇비슷합니다.

지역 산업에 인재를 공급하기 위해 지방대를 지원한다, 그래서 지방대도 살린다는 건데요.

이미 이런 사업에 매년 수천억 원이 투입되고 있습니다.

[앵커]

구체성을 더 채우라는 주문이 필요해 보이네요.

[기자]

네, 지역 방문 때마다 선물 보따리 풀듯이 어떤 산업 육성하겠다, 식의 공약으로는 우리가 받아든 위기 경고를 풀기 어렵다는 겁니다.

[앵커]

여기서 정리하죠.

다음 검증할 공약은 뭡니까?

[기자]

네, 일자리 공약을 들여다볼 계획입니다.

[앵커]

조지현 기자, 잘 들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