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병채 아버지가 돈 달라고 해”…대장동 녹취록 일부 공개
입력 2022.01.19 (21:42) 수정 2022.01.19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의 주요 단서가 됐던 정영학 회계사의녹취록 일부가 오늘(19일) 언론을 통해 공개됐습니다.

이른바 '50억 클럽'을 비롯해 대장동 민간 사업자들의 정관계 로비를 암시하는 내용이 여러 차례 나오는데, 녹취록에 등장하는 김만배 씨 측은 실체가 없는 내용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박진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는 대장동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검찰에 녹취록을 제출했습니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등 의혹 핵심인물들과 정 회계사 간 대화 내용인데, 검찰 수사의 주요 단서가 됐습니다.

대략적인 내용만 알려져 오다 녹취록 일부가 처음 공개됐습니다.

정 회계사와 김 씨가 2019년 12월부터 2020년 7월까지 10여 차례 나눈 대화입니다.

한국일보가 공개한 녹취록에는 알선수재 등 혐의를 받고 있는 곽상도 전 의원이 김 씨에게 돈을 요구한 정황이 담겨 있습니다.

김 씨는 곽 전 의원의 아들이 아버지한테 주기로 했던 돈을 어떻게 할 건지 물어봤고, 서너 차례 나눠 주겠다고 답했다고 정 회계사에게 말합니다.

공무원 로비 정황도 언급됩니다.

김 씨가 성남시 공무원을 여러 차례 접대했다는 취지의 대화, 그리고 자신의 영향력을 과시하는 듯한 발언도 나옵니다.

이 밖에도 대장동 분양 수익 일부인 420억 원을 이른바 '50억 클럽' 인사들에게 분배하는 방안, 박영수 전 특검의 인척에게 100억 원을 주겠다는 내용도 녹취록에 담겼습니다.

곽 전 의원 측은 수사를 통해 녹취록이 사실이 아니라는 점이 해명되고 있다며, 무고하다고 밝혔습니다.

김만배 씨 측도 김 씨와 정 회계사가 정산을 놓고 다투는 과정에서 과장된 말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녹취록 공개가 관련 재판과 수사에 지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검찰은 구속영장이 한 차례 기각됐던 곽 전 의원에 대한 영장 재청구 여부를 고심 중입니다.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영상편집:서정혁/그래픽:고석훈
  • “병채 아버지가 돈 달라고 해”…대장동 녹취록 일부 공개
    • 입력 2022-01-19 21:42:58
    • 수정2022-01-19 21:50:15
    뉴스 9
[앵커]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의 주요 단서가 됐던 정영학 회계사의녹취록 일부가 오늘(19일) 언론을 통해 공개됐습니다.

이른바 '50억 클럽'을 비롯해 대장동 민간 사업자들의 정관계 로비를 암시하는 내용이 여러 차례 나오는데, 녹취록에 등장하는 김만배 씨 측은 실체가 없는 내용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박진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는 대장동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검찰에 녹취록을 제출했습니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등 의혹 핵심인물들과 정 회계사 간 대화 내용인데, 검찰 수사의 주요 단서가 됐습니다.

대략적인 내용만 알려져 오다 녹취록 일부가 처음 공개됐습니다.

정 회계사와 김 씨가 2019년 12월부터 2020년 7월까지 10여 차례 나눈 대화입니다.

한국일보가 공개한 녹취록에는 알선수재 등 혐의를 받고 있는 곽상도 전 의원이 김 씨에게 돈을 요구한 정황이 담겨 있습니다.

김 씨는 곽 전 의원의 아들이 아버지한테 주기로 했던 돈을 어떻게 할 건지 물어봤고, 서너 차례 나눠 주겠다고 답했다고 정 회계사에게 말합니다.

공무원 로비 정황도 언급됩니다.

김 씨가 성남시 공무원을 여러 차례 접대했다는 취지의 대화, 그리고 자신의 영향력을 과시하는 듯한 발언도 나옵니다.

이 밖에도 대장동 분양 수익 일부인 420억 원을 이른바 '50억 클럽' 인사들에게 분배하는 방안, 박영수 전 특검의 인척에게 100억 원을 주겠다는 내용도 녹취록에 담겼습니다.

곽 전 의원 측은 수사를 통해 녹취록이 사실이 아니라는 점이 해명되고 있다며, 무고하다고 밝혔습니다.

김만배 씨 측도 김 씨와 정 회계사가 정산을 놓고 다투는 과정에서 과장된 말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녹취록 공개가 관련 재판과 수사에 지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검찰은 구속영장이 한 차례 기각됐던 곽 전 의원에 대한 영장 재청구 여부를 고심 중입니다.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영상편집:서정혁/그래픽:고석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