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전동휠체어 몰고 보건소로”…코로나 검사도 어려운 중증장애인들
입력 2022.01.19 (21:48) 수정 2022.01.19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거동이 불편한 중증 장애인들에겐 코로나 검사의 문턱마저도 높습니다.

장애인 콜택시같은 이동 수단마저 감염 우려로 거부당하면서 선별진료소 가기조차 쉽지 않다고 합니다.

양창희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뇌병변 장애를 앓고 있는 박대왕 씨.

최근 복지 시설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했습니다.

장애인 콜택시를 불러 보건소로 가야 하지만 차량 매개로 감염될 수 있다며 태울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하는 수 없이 박 씨는 찬바람을 맞으며 전동휠체어를 몰고 보건소를 오가야 했습니다.

왕복 1시간 반이 걸렸습니다.

[박대왕/중증 장애인 : "(가면서) 넘어질 뻔했고, 안 그래도 몸이 불편한데 코로나 검사까지 받으려니까, 콜택시도 배차도 안 시켜주고..."]

확진자와 접촉한 최송아 씨 역시 장애인 콜택시 요청을 거절당했습니다.

[최송아/중증 장애인 : "(보건소) 앞에까지 가려고 하는데 (장애인 콜택시가) 못 간대요. (심정이 어떠셨어요?) 힘들었어요. 힘들었어요."]

복지부의 장애인 지원 매뉴얼엔 "휠체어 탑승 가능 차량을 우선 이용"을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습니다.

[김유진/광주 장애인차별철폐연대 집행위원장 : "(매뉴얼을 다시) 만들어야 한다고 요청을 했었지만 만들어지지 못한 채, 아니면 어영부영 형태만 갖춘 채 2~3년이 지나고..."]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싶어도 쉽지 않은 장애인들.

장애인 콜택시의 선별진료소 운행 제한은 엄연한 차별 행위라며 결국 국가인권위에 진정서를 냈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촬영기자:이성현
  • “전동휠체어 몰고 보건소로”…코로나 검사도 어려운 중증장애인들
    • 입력 2022-01-19 21:48:09
    • 수정2022-01-19 22:07:27
    뉴스 9
[앵커]

거동이 불편한 중증 장애인들에겐 코로나 검사의 문턱마저도 높습니다.

장애인 콜택시같은 이동 수단마저 감염 우려로 거부당하면서 선별진료소 가기조차 쉽지 않다고 합니다.

양창희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뇌병변 장애를 앓고 있는 박대왕 씨.

최근 복지 시설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했습니다.

장애인 콜택시를 불러 보건소로 가야 하지만 차량 매개로 감염될 수 있다며 태울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하는 수 없이 박 씨는 찬바람을 맞으며 전동휠체어를 몰고 보건소를 오가야 했습니다.

왕복 1시간 반이 걸렸습니다.

[박대왕/중증 장애인 : "(가면서) 넘어질 뻔했고, 안 그래도 몸이 불편한데 코로나 검사까지 받으려니까, 콜택시도 배차도 안 시켜주고..."]

확진자와 접촉한 최송아 씨 역시 장애인 콜택시 요청을 거절당했습니다.

[최송아/중증 장애인 : "(보건소) 앞에까지 가려고 하는데 (장애인 콜택시가) 못 간대요. (심정이 어떠셨어요?) 힘들었어요. 힘들었어요."]

복지부의 장애인 지원 매뉴얼엔 "휠체어 탑승 가능 차량을 우선 이용"을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습니다.

[김유진/광주 장애인차별철폐연대 집행위원장 : "(매뉴얼을 다시) 만들어야 한다고 요청을 했었지만 만들어지지 못한 채, 아니면 어영부영 형태만 갖춘 채 2~3년이 지나고..."]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싶어도 쉽지 않은 장애인들.

장애인 콜택시의 선별진료소 운행 제한은 엄연한 차별 행위라며 결국 국가인권위에 진정서를 냈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촬영기자:이성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