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해안 최고 20cm 눈…이 시각 영동
입력 2022.01.19 (23:32) 수정 2022.01.19 (23:4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동풍의 영향으로 눈 구름이 몰려들면서, 강원 영동 일부 지역에 아직도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내일 오전까지 최고 20cm가 넘는 많은 눈이 내린다고 합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상빈 기자!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자정이 가까워지면서 이곳 강원도 속초에는 쉴 새 없이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건물과 인도는 많은 눈으로 하얗게 쌓인 상황입니다.

차량도 속도를 내지 못하고, 서행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고성 향로봉 23.9cm, 고성 현내에 7.1cm, 속초 7.0cm, 양양 5.9cm, 강릉 주문진 1.8cm 정도 눈이 내렸습니다.

동해안의 눈은 고성과 속초, 양양 등 북부지역에 주로 내리고 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남쪽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강원 동해안과 산간 전역, 태백시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상황입니다.

이번 눈은 내일 오전까지 강원 동해안과 산간지역에 5에서 15cm, 많은 곳은 20cm 넘게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앵커]

눈으로 인한 피해는 있나요?

[기자]

아직까지 별다른 눈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이번 눈이 바다 위를 지나며 수증기를 잔뜩 머금은 구름에서 내리는 이른바 '습설'이라 피해 우려가 큽니다.

습설의 경우 무겁고 잘 쌓이는 특성 탓에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에 큰 피해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강원도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비상 근무에 돌입했습니다.

폭설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에는 장비와 인력이 투입됐고, 일부 지역에선 제설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한국도로공사도 폭설이 예보된 영동고속도로와 동해고속도로에 제설차량을 투입해, 도로 관리에 나섰습니다.

기상청은 내일 새벽에는 일시적으로 시간당 7cm의 많은 눈이 내릴 수 있다며 교통 안전과 시설물 관리에 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강원도 속초에서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 동해안 최고 20cm 눈…이 시각 영동
    • 입력 2022-01-19 23:32:11
    • 수정2022-01-19 23:40:44
    뉴스라인
[앵커]

동풍의 영향으로 눈 구름이 몰려들면서, 강원 영동 일부 지역에 아직도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내일 오전까지 최고 20cm가 넘는 많은 눈이 내린다고 합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상빈 기자!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자정이 가까워지면서 이곳 강원도 속초에는 쉴 새 없이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건물과 인도는 많은 눈으로 하얗게 쌓인 상황입니다.

차량도 속도를 내지 못하고, 서행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고성 향로봉 23.9cm, 고성 현내에 7.1cm, 속초 7.0cm, 양양 5.9cm, 강릉 주문진 1.8cm 정도 눈이 내렸습니다.

동해안의 눈은 고성과 속초, 양양 등 북부지역에 주로 내리고 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남쪽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강원 동해안과 산간 전역, 태백시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상황입니다.

이번 눈은 내일 오전까지 강원 동해안과 산간지역에 5에서 15cm, 많은 곳은 20cm 넘게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앵커]

눈으로 인한 피해는 있나요?

[기자]

아직까지 별다른 눈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이번 눈이 바다 위를 지나며 수증기를 잔뜩 머금은 구름에서 내리는 이른바 '습설'이라 피해 우려가 큽니다.

습설의 경우 무겁고 잘 쌓이는 특성 탓에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에 큰 피해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강원도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비상 근무에 돌입했습니다.

폭설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에는 장비와 인력이 투입됐고, 일부 지역에선 제설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한국도로공사도 폭설이 예보된 영동고속도로와 동해고속도로에 제설차량을 투입해, 도로 관리에 나섰습니다.

기상청은 내일 새벽에는 일시적으로 시간당 7cm의 많은 눈이 내릴 수 있다며 교통 안전과 시설물 관리에 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강원도 속초에서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