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임기 논란 조해주 선관위원 또 사의…문 대통령, 사의 수용
입력 2022.01.21 (19:09) 수정 2022.01.21 (19:4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임기 문제로 논란이 된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이 오늘 다시 사직서를 제출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결국 사의를 수용했습니다.

선관위 상임위원을 마치고 선관위원으로 남는 게 그간의 관례에서 벗어난 일이어서 야당뿐 아니라 선관위 직원들이 반발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해주 선관위 상임위원은 내부 게시판에 글을 올려, 오늘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임기 문제가 논란이 된 지 이틀 만입니다.

조 상임위원은 "일부 야당과 언론의 정치적 비난은 견딜 수 있지만, 위원회가 짊어져야 할 편향성 시비와 이로 인한 후배들의 아픔을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다"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중앙선관위 직원 350명이 조 상임위원에게 서한을 보내 사퇴를 강력히 촉구한 것이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입니다.

조 위원은 오는 24일, 3년의 상임위원 임기가 만료됩니다.

선관위원의 임기는 6년이지만, 선관위원 중 상임위원은 지금까지 모두 임기 6년을 채우지 않고 상임위원 3년만 마치고,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이런 관례에 따라 조 상임위원도 사의를 표명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이 임박했다는 이유로 사의를 반려했고, 국민의 힘은 선관위 장악 시도라고 반발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임기 말 꼼수 알박기 시도는 지난 5년간 계속되었던 문재인 정권의 불공정, 몰상식에 지친 국민들의 분노에 기름을 부을 뿐입니다."]

중동을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현지에서 조 상임위원의 사의를 수용했습니다.

청와대는 중앙선관위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선의와 달리 논란이 생긴 데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또 청문회 등 임명 절차에 필요한 최소한의 시간을 고려할 때 후임을 현 시점에서 임명하는 것은 쉽지 않아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촬영기자:강희준 조용호/영상편집:김형기
  • 임기 논란 조해주 선관위원 또 사의…문 대통령, 사의 수용
    • 입력 2022-01-21 19:09:22
    • 수정2022-01-21 19:40:10
    뉴스 7
[앵커]

임기 문제로 논란이 된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이 오늘 다시 사직서를 제출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결국 사의를 수용했습니다.

선관위 상임위원을 마치고 선관위원으로 남는 게 그간의 관례에서 벗어난 일이어서 야당뿐 아니라 선관위 직원들이 반발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해주 선관위 상임위원은 내부 게시판에 글을 올려, 오늘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임기 문제가 논란이 된 지 이틀 만입니다.

조 상임위원은 "일부 야당과 언론의 정치적 비난은 견딜 수 있지만, 위원회가 짊어져야 할 편향성 시비와 이로 인한 후배들의 아픔을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다"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중앙선관위 직원 350명이 조 상임위원에게 서한을 보내 사퇴를 강력히 촉구한 것이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입니다.

조 위원은 오는 24일, 3년의 상임위원 임기가 만료됩니다.

선관위원의 임기는 6년이지만, 선관위원 중 상임위원은 지금까지 모두 임기 6년을 채우지 않고 상임위원 3년만 마치고,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이런 관례에 따라 조 상임위원도 사의를 표명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이 임박했다는 이유로 사의를 반려했고, 국민의 힘은 선관위 장악 시도라고 반발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임기 말 꼼수 알박기 시도는 지난 5년간 계속되었던 문재인 정권의 불공정, 몰상식에 지친 국민들의 분노에 기름을 부을 뿐입니다."]

중동을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현지에서 조 상임위원의 사의를 수용했습니다.

청와대는 중앙선관위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선의와 달리 논란이 생긴 데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또 청문회 등 임명 절차에 필요한 최소한의 시간을 고려할 때 후임을 현 시점에서 임명하는 것은 쉽지 않아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촬영기자:강희준 조용호/영상편집:김형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