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洪 ‘원팀 결렬’ 선언에 尹 “정권교체 위해 어떤 것이든 할 생각”
입력 2022.01.21 (19:42) 수정 2022.01.21 (19:53)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홍준표 의원의 ‘원팀 결렬’ 선언에 대해 “홍준표 전 대표님과 나눈 얘기와 그간의 사정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21일) 대전 지역 기자단 간담회에서 ‘홍 의원과 다시 소통할 생각이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윤 후보는 다만 “어쨌든 우리 당이 원팀에서 정권교체 하는 데 필요한 일이라면 어떤 것이든 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홍 의원은 오늘 SNS를 통해 “모처럼 좋은 분위기에서 합의된 중앙선대위(선대본부) 선거 캠프 참여 합의가 무산된 점에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틀 전 윤 후보와 만찬 회동 후 ‘공천 요구’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사실상 ‘원팀 결렬’을 선언한 것입니다.

홍준표 “윤핵관, 음흉한 사람들…모함 정치”

홍 의원은 오늘 하루에만 SNS에 네 건의 글을 잇따라 올리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습니다.

홍 의원은 “문제의 본질은 국정 운영 능력 보완을 요청한 것과 처가 비리 엄단을 요구한 것에 대한 불쾌감에 있었다고 해야 할 것”이라며 “그것은 비난할 수 없으니 공천추천을 꼬투리 삼아 ‘윤핵관’(윤석열 후보 측 핵심 관계자)을 앞세워 나를 구태정치인으로 모는 것은 참으로 가증스럽다”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이준석 대표가 ‘윤핵관’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 할때 설마 그럴리가 하곤 했는데 실제로 당해보니 참 음흉한 사람들”이라고도 했습니다.

또 윤 후보와의 만찬에 대해 “아무런 이견(異見)도 없었던 화기애애한 만찬이었다”며, “공천 추천 문제는 막바지 가서 1분도 소요되지 않았고 그 외 향후 대선 전략에 많은 것을 논의 했던 보람된 만찬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런데 이튿날 느닷없이 수하들이 나서서 잠깐 제안했던, 합류 조건도 아닌 공천 추천문제를 꼬투리 잡아 나를 구태 정치인으로 공격하고 순진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까지 동원해 나를 비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다른건 몰라도 합의 결렬의 원인에 대해서는 바로 잡아야 한다, 그런 모함정치를 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洪 ‘원팀 결렬’ 선언에 尹 “정권교체 위해 어떤 것이든 할 생각”
    • 입력 2022-01-21 19:42:08
    • 수정2022-01-21 19:53:02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홍준표 의원의 ‘원팀 결렬’ 선언에 대해 “홍준표 전 대표님과 나눈 얘기와 그간의 사정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21일) 대전 지역 기자단 간담회에서 ‘홍 의원과 다시 소통할 생각이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윤 후보는 다만 “어쨌든 우리 당이 원팀에서 정권교체 하는 데 필요한 일이라면 어떤 것이든 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홍 의원은 오늘 SNS를 통해 “모처럼 좋은 분위기에서 합의된 중앙선대위(선대본부) 선거 캠프 참여 합의가 무산된 점에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틀 전 윤 후보와 만찬 회동 후 ‘공천 요구’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사실상 ‘원팀 결렬’을 선언한 것입니다.

홍준표 “윤핵관, 음흉한 사람들…모함 정치”

홍 의원은 오늘 하루에만 SNS에 네 건의 글을 잇따라 올리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습니다.

홍 의원은 “문제의 본질은 국정 운영 능력 보완을 요청한 것과 처가 비리 엄단을 요구한 것에 대한 불쾌감에 있었다고 해야 할 것”이라며 “그것은 비난할 수 없으니 공천추천을 꼬투리 삼아 ‘윤핵관’(윤석열 후보 측 핵심 관계자)을 앞세워 나를 구태정치인으로 모는 것은 참으로 가증스럽다”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이준석 대표가 ‘윤핵관’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 할때 설마 그럴리가 하곤 했는데 실제로 당해보니 참 음흉한 사람들”이라고도 했습니다.

또 윤 후보와의 만찬에 대해 “아무런 이견(異見)도 없었던 화기애애한 만찬이었다”며, “공천 추천 문제는 막바지 가서 1분도 소요되지 않았고 그 외 향후 대선 전략에 많은 것을 논의 했던 보람된 만찬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런데 이튿날 느닷없이 수하들이 나서서 잠깐 제안했던, 합류 조건도 아닌 공천 추천문제를 꼬투리 잡아 나를 구태 정치인으로 공격하고 순진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까지 동원해 나를 비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다른건 몰라도 합의 결렬의 원인에 대해서는 바로 잡아야 한다, 그런 모함정치를 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