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프랑스, 화이자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성인 대상 사용 승인
입력 2022.01.22 (04:51) 수정 2022.01.22 (05:12) 국제
프랑스 보건당국이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 사용을 승인했습니다.

고등보건청(HAS)은 21일(현지시간) 산소호흡기를 차지 않고 있지만, 중증으로 발전할 위험이 큰 성인 코로나19 환자에게 투약을 허가했다고 일간 르피가로가 보도했습니다.

닷새 동안 매일 3알씩 먹는 팍스로비드는 고령이거나, 면역력이 떨어지거나, 희귀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하며, 감염 증상을 보인 후 닷새 안에 복용을 권장합니다.

화이자는 임상시험 결과 증상 발현 사흘 안에 약을 먹으면 입원·사망 확률이 89% 감소하고, 닷새 안에 복용하면 확률이 85%로 떨어진다고 밝혔으며, 오미크론 변이에도 동일한 효능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프랑스, 화이자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성인 대상 사용 승인
    • 입력 2022-01-22 04:51:25
    • 수정2022-01-22 05:12:32
    국제
프랑스 보건당국이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 사용을 승인했습니다.

고등보건청(HAS)은 21일(현지시간) 산소호흡기를 차지 않고 있지만, 중증으로 발전할 위험이 큰 성인 코로나19 환자에게 투약을 허가했다고 일간 르피가로가 보도했습니다.

닷새 동안 매일 3알씩 먹는 팍스로비드는 고령이거나, 면역력이 떨어지거나, 희귀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하며, 감염 증상을 보인 후 닷새 안에 복용을 권장합니다.

화이자는 임상시험 결과 증상 발현 사흘 안에 약을 먹으면 입원·사망 확률이 89% 감소하고, 닷새 안에 복용하면 확률이 85%로 떨어진다고 밝혔으며, 오미크론 변이에도 동일한 효능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