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주택 311만 호 공급”…윤석열, ‘국민공약’ 발표
입력 2022.01.23 (17:02) 수정 2022.01.23 (19:0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야 대선후보들의 공약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주택 311만 호를 공급하고 공급 물량의 30%를 무주택 청년에 우선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지지자들의 제안 가운데 육아 부모의 재택 보장 등 네 가지 국민공약을 선정해 발표했습니다.

조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 지역 매타버스 일정을 부동산 공약 발표로 시작한 이재명 후보.

고개부터 숙였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부인할 수 없는 정책 실패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일원이자 대통령 후보로서 다시 한번 고개 숙여서 사과드립니다."]

이 후보는 전국에 311만 호의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특히 김포공항 주변과 용산공원 등 공공택지를 활용해 서울에 48만 호를 추가 공급할 계획입니다.

이 후보는 공급물량 30%를 무주택 청년에 우선 배정하고,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에 대해서는 주택담보비율, LTV를 최대 90%까지 인정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공약위키' 홈페이지에 제안된 1,500여 건 가운데 '국민공약' 네 가지를 선정해 발표했습니다.

육아가 필요한 근로자의 재택근무를 보장하고, 영업용 이륜차 등에 전면 번호판 부착을 의무화해서 오토바이 교통안전을 강화하는 등의 공약입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제가 정부를 담당하게 되면 말씀드린 대로 디지털 플랫폼이라고 하는 정부와 국민의 쌍방향 소통을 통한 정책의 수립과 집행을..."]

윤 후보는 다음 주에도 경제와 외교·안보, 사법개혁 등의 정책 비전을 발표합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대선에서 소외된 목소리를 듣기 위해 다음 주에는 여성 경찰들을 만날 계획입니다.

의료비 100만 원 상한제 등 이른바 '심상정 케어'와 관련한 정책 행보도 이어 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이틀째 부·울·경을 찾아 민심 다지기에 나섰습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공개 서신을 보내 "비핵화 의지를 명확히 밝히고 대화 재개를 선언하라"고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조지현입니다.
  • 이재명 “주택 311만 호 공급”…윤석열, ‘국민공약’ 발표
    • 입력 2022-01-23 17:02:02
    • 수정2022-01-23 19:08:40
    뉴스 5
[앵커]

여야 대선후보들의 공약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주택 311만 호를 공급하고 공급 물량의 30%를 무주택 청년에 우선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지지자들의 제안 가운데 육아 부모의 재택 보장 등 네 가지 국민공약을 선정해 발표했습니다.

조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 지역 매타버스 일정을 부동산 공약 발표로 시작한 이재명 후보.

고개부터 숙였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부인할 수 없는 정책 실패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일원이자 대통령 후보로서 다시 한번 고개 숙여서 사과드립니다."]

이 후보는 전국에 311만 호의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특히 김포공항 주변과 용산공원 등 공공택지를 활용해 서울에 48만 호를 추가 공급할 계획입니다.

이 후보는 공급물량 30%를 무주택 청년에 우선 배정하고,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에 대해서는 주택담보비율, LTV를 최대 90%까지 인정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공약위키' 홈페이지에 제안된 1,500여 건 가운데 '국민공약' 네 가지를 선정해 발표했습니다.

육아가 필요한 근로자의 재택근무를 보장하고, 영업용 이륜차 등에 전면 번호판 부착을 의무화해서 오토바이 교통안전을 강화하는 등의 공약입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제가 정부를 담당하게 되면 말씀드린 대로 디지털 플랫폼이라고 하는 정부와 국민의 쌍방향 소통을 통한 정책의 수립과 집행을..."]

윤 후보는 다음 주에도 경제와 외교·안보, 사법개혁 등의 정책 비전을 발표합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대선에서 소외된 목소리를 듣기 위해 다음 주에는 여성 경찰들을 만날 계획입니다.

의료비 100만 원 상한제 등 이른바 '심상정 케어'와 관련한 정책 행보도 이어 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이틀째 부·울·경을 찾아 민심 다지기에 나섰습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공개 서신을 보내 "비핵화 의지를 명확히 밝히고 대화 재개를 선언하라"고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조지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