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김 총리, 설연휴 맞아 대국민 담화…“고향 방문 자제”
입력 2022.01.24 (17:00) 수정 2022.01.24 (19:44)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부겸 국무총리가 설 연휴를 앞두고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설 연휴를 안전하게 보내야 오미크론과의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다며 설 연휴 고향 방문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부겸 국무총리는 대국민 담화를 통해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은 델타 변이의 2~3배에 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델타 변이가 우세종이었던 지난해 추석 연휴에도 확진자가 38% 급증했다면서, 이번 설 연휴를 안전하게 보내야 오미크론과의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이번 설 연휴 동안 많은 사람들이 지역 간에 활발히 이동하고, 서로 만나게 된다면 이것은 타오르는 불길에 기름을 붓는 것과 다를 바 없게 될 것입니다."]

김 총리는 확진자가 서서히 늘면 정부가 준비한 대로 오미크론을 감당할 수 있지만, 단기간에 확진자가 폭증하면 대응 과정에 혼란과 피해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총리는 그러면서 이번 설 연휴엔 고향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강하게 요청했습니다.

불가피하게 고향을 방문해야 한다면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 3차 접종을 마쳐 달라고 했습니다.

또, 지금부터는 KF80 이상의 마스크를 써줄 것을 강력하게 권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설 연휴가 끝나고 일상으로 복귀하기 전에는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반드시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뜻깊은 설 연휴가 우리 공동체를 절대로 위협하는 일이 없도록, 차분하고 조용한 명절을 보내주실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호소드립니다."]

한편, 중동 순방 이후 내일까지 재택 근무를 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참모들에게 정부가 선제적으로 준비해 온 오미크론 대응 체계로 신속히 전환해 일사불란하게 대응하라고 지시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촬영기자:김휴동 조용호/영상편집:최정연
  • 김 총리, 설연휴 맞아 대국민 담화…“고향 방문 자제”
    • 입력 2022-01-24 17:00:45
    • 수정2022-01-24 19:44:32
    뉴스 5
[앵커]

김부겸 국무총리가 설 연휴를 앞두고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설 연휴를 안전하게 보내야 오미크론과의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다며 설 연휴 고향 방문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부겸 국무총리는 대국민 담화를 통해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은 델타 변이의 2~3배에 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델타 변이가 우세종이었던 지난해 추석 연휴에도 확진자가 38% 급증했다면서, 이번 설 연휴를 안전하게 보내야 오미크론과의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이번 설 연휴 동안 많은 사람들이 지역 간에 활발히 이동하고, 서로 만나게 된다면 이것은 타오르는 불길에 기름을 붓는 것과 다를 바 없게 될 것입니다."]

김 총리는 확진자가 서서히 늘면 정부가 준비한 대로 오미크론을 감당할 수 있지만, 단기간에 확진자가 폭증하면 대응 과정에 혼란과 피해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총리는 그러면서 이번 설 연휴엔 고향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강하게 요청했습니다.

불가피하게 고향을 방문해야 한다면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 3차 접종을 마쳐 달라고 했습니다.

또, 지금부터는 KF80 이상의 마스크를 써줄 것을 강력하게 권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설 연휴가 끝나고 일상으로 복귀하기 전에는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반드시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뜻깊은 설 연휴가 우리 공동체를 절대로 위협하는 일이 없도록, 차분하고 조용한 명절을 보내주실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호소드립니다."]

한편, 중동 순방 이후 내일까지 재택 근무를 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참모들에게 정부가 선제적으로 준비해 온 오미크론 대응 체계로 신속히 전환해 일사불란하게 대응하라고 지시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촬영기자:김휴동 조용호/영상편집:최정연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