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복지부 집단감염 3명 늘어 27명…“내부 지침따라 방역대응”
입력 2022.01.25 (14:16) 수정 2022.01.25 (14:21) 사회
보건복지부는 정부세종청사 집단감염 조사 중 소속 공무원 3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관련 확진자 수가 27명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주무부처인 복지부가 확진자 발생 이후 대응 지침을 어겼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자체 가이드라인을 운영해서 확진자가 발생한 부서 직원에 대해 PCR 검사를 시행했고 (나머지 인원은) 음성이 확인돼 (부서를) 운영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손 반장은 “코로나19 대응 지침 중 많은 부분이 초창기 지침에서 변경된 상태”며 “재작년부터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해당 직장 전체를 폐쇄하거나 모든 직원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는 방식은 현재 가동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자체 가이드라인에 따라 타 부서에서도 (확진자와) 식사나 회의를 한 직원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전 직원에게 확진 직원을 공지하고, 10분 이상 대면회의나 식사를 한 이들은 PCR 검사를 받도록 요청했다”며 “아울러 유행 상황을 고려해 재택근무를 할 수 있는 인원을 30% 이상으로 늘렸다”고 말했습니다.

또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를 대상으로 출근을 강행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현재 밀접접촉자는 예방접종을 완료했다면 자가격리가 아닌 수동감시 대상자”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복지부 집단감염 3명 늘어 27명…“내부 지침따라 방역대응”
    • 입력 2022-01-25 14:16:26
    • 수정2022-01-25 14:21:04
    사회
보건복지부는 정부세종청사 집단감염 조사 중 소속 공무원 3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관련 확진자 수가 27명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주무부처인 복지부가 확진자 발생 이후 대응 지침을 어겼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자체 가이드라인을 운영해서 확진자가 발생한 부서 직원에 대해 PCR 검사를 시행했고 (나머지 인원은) 음성이 확인돼 (부서를) 운영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손 반장은 “코로나19 대응 지침 중 많은 부분이 초창기 지침에서 변경된 상태”며 “재작년부터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해당 직장 전체를 폐쇄하거나 모든 직원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는 방식은 현재 가동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자체 가이드라인에 따라 타 부서에서도 (확진자와) 식사나 회의를 한 직원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전 직원에게 확진 직원을 공지하고, 10분 이상 대면회의나 식사를 한 이들은 PCR 검사를 받도록 요청했다”며 “아울러 유행 상황을 고려해 재택근무를 할 수 있는 인원을 30% 이상으로 늘렸다”고 말했습니다.

또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를 대상으로 출근을 강행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현재 밀접접촉자는 예방접종을 완료했다면 자가격리가 아닌 수동감시 대상자”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