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자가격리·밀접접촉 기준 어떻게 바뀌나
입력 2022.01.25 (21:24) 수정 2022.01.25 (21: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확진자가 증가하면 밀접 접촉자도 늘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새로운 대응 체계에 따른 ​자가 격리와 밀접 접촉 기준은 어떻게 바뀌는지 홍혜림 기자가 자세히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거나 밀접접촉자가 된다면 가장 먼저 따져봐야 하는 것, '예방접종이력'입니다.

예방접종완료자 기준을 살펴볼까요?

2차 접종을 하고 14일이 지나고 90일 이내거나, 3차 접종을 한 경웁니다.

확진이 됐는데 이 두 가지 경우에 해당되면 7일간 격리됩니다.

미접종자는 기존 방식대로 10일간 격리됩니다.

다만 미접종 재택치료자라면 7일간 건강관리 후 3일간 자율적으로 격리생활을 합니다.

3일 동안은 당국의 별도 모니터링이 없습니다.

그럼, 주변에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격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예방접종을 완료한 분이라면 이럴 땐 우선 밀접접촉 기준을 따져봐야 합니다.

함께 사는 가족이나 동거인이 확진됐거나, 확진자와 마스크를 벗고 15분 이상 대화나 회의, 식사를 했다면 밀접접촉 대상입니다.

사무실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면 어떨까요?

마스크 착용 유무로 갈립니다.

2미터 내에 있다고 해도 KF80 이상 마스크를 끼고 접촉이 없었다면 밀접접촉 대상이 아닙니다.

밀접접촉자로 통보받을 경우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면 자가격리 없이 일상 생활이 가능합니다.

단, 모든 밀접접촉자는 PCR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반면 밀접접촉자 가운데 미접종자는 격리를 해야 하는데요.

기간은 기존 10일에서 7일로 단축됩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 자가격리·밀접접촉 기준 어떻게 바뀌나
    • 입력 2022-01-25 21:24:41
    • 수정2022-01-25 21:31:03
    뉴스 9
[앵커]

확진자가 증가하면 밀접 접촉자도 늘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새로운 대응 체계에 따른 ​자가 격리와 밀접 접촉 기준은 어떻게 바뀌는지 홍혜림 기자가 자세히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거나 밀접접촉자가 된다면 가장 먼저 따져봐야 하는 것, '예방접종이력'입니다.

예방접종완료자 기준을 살펴볼까요?

2차 접종을 하고 14일이 지나고 90일 이내거나, 3차 접종을 한 경웁니다.

확진이 됐는데 이 두 가지 경우에 해당되면 7일간 격리됩니다.

미접종자는 기존 방식대로 10일간 격리됩니다.

다만 미접종 재택치료자라면 7일간 건강관리 후 3일간 자율적으로 격리생활을 합니다.

3일 동안은 당국의 별도 모니터링이 없습니다.

그럼, 주변에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격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예방접종을 완료한 분이라면 이럴 땐 우선 밀접접촉 기준을 따져봐야 합니다.

함께 사는 가족이나 동거인이 확진됐거나, 확진자와 마스크를 벗고 15분 이상 대화나 회의, 식사를 했다면 밀접접촉 대상입니다.

사무실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면 어떨까요?

마스크 착용 유무로 갈립니다.

2미터 내에 있다고 해도 KF80 이상 마스크를 끼고 접촉이 없었다면 밀접접촉 대상이 아닙니다.

밀접접촉자로 통보받을 경우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면 자가격리 없이 일상 생활이 가능합니다.

단, 모든 밀접접촉자는 PCR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반면 밀접접촉자 가운데 미접종자는 격리를 해야 하는데요.

기간은 기존 10일에서 7일로 단축됩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