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日 의료체계 과부하에 ‘젊은 층은 자가검사에 재택치료 전환’
입력 2022.01.26 (21:13) 수정 2022.01.26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은 우리보다 한 발 앞서 오미크론을 치르고 있습니다.

하루 감염자가 수만 명씩 나오면서 방역 지침도 일부 달라졌다는데 지금 현지 상황 어느 정도인지 또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도쿄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박원기 특파원! 뭐 매일같이 최다 확진자가 나오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늘(26일) 저녁 집계 결과, 7만 명을 넘어서면서 6만 2천 명이었던 어제(25일) 최다 기록이 하루 만에 또 깨졌습니다.

역시 오미크론의 강한 감염력 때문인데, 도쿄도 조사 결과, 도쿄 신규 확진자 99% 이상이 오미크론 감염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앵커]

병원이나 의료진은 대응할 여력이 안 될 것 같은데요?

[기자]

네, 연일 최다 확진자가 나오면서 의료기관의 검사, 진찰, 치료 등이 감염 확산 속도를 제대로 따라가지 못하는 모양새입니다.

요즘 무료 PCR 검사를 받는 곳엔 저렇게 긴 행렬을 볼 수 있는데요.

저 곳의 경우엔 검사에 5시간 걸렸다고 합니다.

응급의료 상황도 좋지 않습니다.

구급차를 불러도 곧바로 응급실에 못 가는 경우가 일주일 새 5,000건에 달했습니다.

발열이 있는 환자 진료가 늘면서 3차 백신 접종할 여유가 없다고 하는 동네 병원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되면서 방역 방침은 어디에 우선순위를 있나요?

[기자]

네, 의료체계의 숨통을 트여주고, 사망자 수 줄이는데 우선 목표를 두기로 했습니다.

별 증상이 없는 젊은 층이라면, 스스로 검사해서 결과를 지자체에 알리고, 치료도 자택에서 원격 진료 등을 통해 해결하라는 겁니다.

또, 밀접 접촉자가 발열 등 증상이 있으면 따로 PCR 검사를 받지 않고도 감염자로 분류될 수 있게 됐습니다.

[고토 시게유키/일본 후생노동상 : "감염이 현저히 확대되는 경우에는 사회적인 기능 유지의 관점으로 판단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당분간 긴급사태 발령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일본 정부가 밝힌 가운데, 3차 백신 접종률은 여전히 2%대에 머물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안병욱/영상편집:이태희/그래픽:김지훈
  • 日 의료체계 과부하에 ‘젊은 층은 자가검사에 재택치료 전환’
    • 입력 2022-01-26 21:13:41
    • 수정2022-01-26 22:06:21
    뉴스 9
[앵커]

일본은 우리보다 한 발 앞서 오미크론을 치르고 있습니다.

하루 감염자가 수만 명씩 나오면서 방역 지침도 일부 달라졌다는데 지금 현지 상황 어느 정도인지 또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도쿄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박원기 특파원! 뭐 매일같이 최다 확진자가 나오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늘(26일) 저녁 집계 결과, 7만 명을 넘어서면서 6만 2천 명이었던 어제(25일) 최다 기록이 하루 만에 또 깨졌습니다.

역시 오미크론의 강한 감염력 때문인데, 도쿄도 조사 결과, 도쿄 신규 확진자 99% 이상이 오미크론 감염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앵커]

병원이나 의료진은 대응할 여력이 안 될 것 같은데요?

[기자]

네, 연일 최다 확진자가 나오면서 의료기관의 검사, 진찰, 치료 등이 감염 확산 속도를 제대로 따라가지 못하는 모양새입니다.

요즘 무료 PCR 검사를 받는 곳엔 저렇게 긴 행렬을 볼 수 있는데요.

저 곳의 경우엔 검사에 5시간 걸렸다고 합니다.

응급의료 상황도 좋지 않습니다.

구급차를 불러도 곧바로 응급실에 못 가는 경우가 일주일 새 5,000건에 달했습니다.

발열이 있는 환자 진료가 늘면서 3차 백신 접종할 여유가 없다고 하는 동네 병원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되면서 방역 방침은 어디에 우선순위를 있나요?

[기자]

네, 의료체계의 숨통을 트여주고, 사망자 수 줄이는데 우선 목표를 두기로 했습니다.

별 증상이 없는 젊은 층이라면, 스스로 검사해서 결과를 지자체에 알리고, 치료도 자택에서 원격 진료 등을 통해 해결하라는 겁니다.

또, 밀접 접촉자가 발열 등 증상이 있으면 따로 PCR 검사를 받지 않고도 감염자로 분류될 수 있게 됐습니다.

[고토 시게유키/일본 후생노동상 : "감염이 현저히 확대되는 경우에는 사회적인 기능 유지의 관점으로 판단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당분간 긴급사태 발령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일본 정부가 밝힌 가운데, 3차 백신 접종률은 여전히 2%대에 머물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안병욱/영상편집:이태희/그래픽:김지훈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