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울산, 설 앞두고 오미크론 대응 강화…이동 자제 당부
입력 2022.01.27 (23:17) 수정 2022.01.27 (23:37)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미크론 변이의 영향으로 울산에서도 연일 세 자릿수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데요,

울산시가 새로운 진단검사체계 도입 등 오미크론 대응책을 마련하는 한편 설 연휴 기간 시민들의 이동 자제 등을 당부했습니다.

보도에 주아랑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주 들어 연일 백 명대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울산.

지난주 하루 평균 4~5천 건이던 진단검사도 9천 건 가까이 늘어나는 등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거셉니다.

이에 따라 울산시가 오미크론 대응책을 내놨습니다.

우선 다음 달 3일부터 새로운 진단검사 체계가 본격 도입됩니다.

고위험군이나 역학관련자 등이 아니라면 검사소에서 자가진단 후 양성으로 확인된 경우에만 PCR 검사가 이뤄집니다.

다만 현장 혼란을 막기 위해 29일부터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우선 시행하게 됩니다.

또, 다음 달 3일부턴 울산의 종합병원급 의료기관 6곳에서도 이런 방식의 검사와 진단이 가능합니다.

병상과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도 추가로 확보하고, 다음 달 7일부턴 검사소에 전자문진표 시스템도 도입합니다.

[여태익/울산시 시민건강국장 : "7개 의료기관 종합병원급에서 추가로 확진자 수가 천 2백 명까지 감당될 수 있는 규모인데 확진자가 늘어나면 늘어나는 상황에 따라서 (차례대로 투입되고)…."]

무엇보다 설 연휴 기간 이동과 만남이 잦은 만큼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도 당부했습니다.

하지만 설 연휴 후 울산의 확진자가 최대 3백 명 대로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어 폭발적 확산에 대비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주아랑입니다.

촬영기자:윤동욱
  • 울산, 설 앞두고 오미크론 대응 강화…이동 자제 당부
    • 입력 2022-01-27 23:17:32
    • 수정2022-01-27 23:37:26
    뉴스9(울산)
[앵커]

오미크론 변이의 영향으로 울산에서도 연일 세 자릿수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데요,

울산시가 새로운 진단검사체계 도입 등 오미크론 대응책을 마련하는 한편 설 연휴 기간 시민들의 이동 자제 등을 당부했습니다.

보도에 주아랑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주 들어 연일 백 명대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울산.

지난주 하루 평균 4~5천 건이던 진단검사도 9천 건 가까이 늘어나는 등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거셉니다.

이에 따라 울산시가 오미크론 대응책을 내놨습니다.

우선 다음 달 3일부터 새로운 진단검사 체계가 본격 도입됩니다.

고위험군이나 역학관련자 등이 아니라면 검사소에서 자가진단 후 양성으로 확인된 경우에만 PCR 검사가 이뤄집니다.

다만 현장 혼란을 막기 위해 29일부터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우선 시행하게 됩니다.

또, 다음 달 3일부턴 울산의 종합병원급 의료기관 6곳에서도 이런 방식의 검사와 진단이 가능합니다.

병상과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도 추가로 확보하고, 다음 달 7일부턴 검사소에 전자문진표 시스템도 도입합니다.

[여태익/울산시 시민건강국장 : "7개 의료기관 종합병원급에서 추가로 확진자 수가 천 2백 명까지 감당될 수 있는 규모인데 확진자가 늘어나면 늘어나는 상황에 따라서 (차례대로 투입되고)…."]

무엇보다 설 연휴 기간 이동과 만남이 잦은 만큼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도 당부했습니다.

하지만 설 연휴 후 울산의 확진자가 최대 3백 명 대로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어 폭발적 확산에 대비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주아랑입니다.

촬영기자:윤동욱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