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국민의힘, 민주당에 “31일 양자토론하면, 2월 3일 4자토론”
입력 2022.01.28 (15:02) 수정 2022.01.28 (15:06) 정치
국민의힘이 민주당을 향해 오는 31일 이재명·윤석열 두 후보 간 양자토론을 수용하면, 다음 달 3일 방송 3사 주관의 4자 토론에도 참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토론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오늘(28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후보는 1월 31일 오후 7시부터 9시 사이 양자토론을 수용하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성 의원은 “방송 3사가 주관하는 4자 토론은 2월 3일에 개최할 것을 제안한다”면서도, 양자토론이 우선 열리는 조건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성 의원은 “양자토론이 열리면 4자 토론도 하자는 것이 윤석열 후보의 뜻”이라며 “윤 후보는 이 후보에게 횟수 제한 없는 양자토론도 제안한다”고 밝혔습니다.

성 의원은 이어 “윤 후보는 이 후보에게 국민을 대신해서 묻고 싶은 것이 너무 많다”며 “코로나 상황에서 국민 섬기는 것이 어떤 것인지 진지하게 고민해서 드리는 제안”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양자토론을 해야 질문할 부분을 충분히 묻고 대답할 부분을 충분히 대답할 수 있다. 그래서 양자토론을 먼저하고, 이후에도 횟수 제한 없이 계속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성일종 의원은 만약 31일에 윤 후보를 제외하고 나머지 3명의 후보가 ‘3자 토론’을 연다면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앞서 국민의힘 대선후보 토론협상단은 오전에도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후보는 4자 토론 커튼 뒤에 숨지말라. 31일 양자토론과 다자토론을 같이 하자는 것은 각 당 후보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고, 토론을 안 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양자토론 실무협상을 위해 민주당 선대위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인 박주민 의원실을 예고 없이 찾아갔지만, 박 의원이 외출 중이어서 만나지 못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민주당에 “31일 양자토론하면, 2월 3일 4자토론”
    • 입력 2022-01-28 15:02:16
    • 수정2022-01-28 15:06:53
    정치
국민의힘이 민주당을 향해 오는 31일 이재명·윤석열 두 후보 간 양자토론을 수용하면, 다음 달 3일 방송 3사 주관의 4자 토론에도 참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토론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오늘(28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후보는 1월 31일 오후 7시부터 9시 사이 양자토론을 수용하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성 의원은 “방송 3사가 주관하는 4자 토론은 2월 3일에 개최할 것을 제안한다”면서도, 양자토론이 우선 열리는 조건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성 의원은 “양자토론이 열리면 4자 토론도 하자는 것이 윤석열 후보의 뜻”이라며 “윤 후보는 이 후보에게 횟수 제한 없는 양자토론도 제안한다”고 밝혔습니다.

성 의원은 이어 “윤 후보는 이 후보에게 국민을 대신해서 묻고 싶은 것이 너무 많다”며 “코로나 상황에서 국민 섬기는 것이 어떤 것인지 진지하게 고민해서 드리는 제안”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양자토론을 해야 질문할 부분을 충분히 묻고 대답할 부분을 충분히 대답할 수 있다. 그래서 양자토론을 먼저하고, 이후에도 횟수 제한 없이 계속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성일종 의원은 만약 31일에 윤 후보를 제외하고 나머지 3명의 후보가 ‘3자 토론’을 연다면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앞서 국민의힘 대선후보 토론협상단은 오전에도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후보는 4자 토론 커튼 뒤에 숨지말라. 31일 양자토론과 다자토론을 같이 하자는 것은 각 당 후보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고, 토론을 안 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양자토론 실무협상을 위해 민주당 선대위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인 박주민 의원실을 예고 없이 찾아갔지만, 박 의원이 외출 중이어서 만나지 못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