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내일부터 전국 신속항원검사…동네 병의원 치료체계 개편
입력 2022.01.28 (17:01) 수정 2022.01.28 (17:2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만 명대를 이어 가는 가운데 내일(29일)부터 전국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다음 달 3일부터는 일반 환자와 코로나19 진료 환자 동선을 분리해 검사와 치료까지 받은 동네 병의원 중심 대응체계로 전환합니다.

김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만 6,096명.

사흘 연속 만 명대 확진자를 이어 가면서 확진 규모도 두 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오미크론 확산세가 본격화하는 가운데 정부는 고위험군에 집중한 방역체계 전환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권덕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 "보건소,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의 PCR 검사는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에 우선 적용됩니다."]

내일부터 전국 보건소와 대형병원 등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와 신속항원검사를 병행해 실시합니다.

고위험군 등이 아닌 일반 검사자는 신속항원검사를 먼저 받은 뒤 양성이 나올 경우 PCR 검사를 받게 됩니다.

연휴 직후인 다음 달 3일부터는 호흡기전담클리닉과 일부 동네 병의원도 새 검사체계에 동참합니다.

전국의 호흡기 전담 클리닉은 의원 115곳을 포함해 413곳입니다.

동네 병의원은 어제부터 신청을 받아 참여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진료를 시작하게 됩니다.

동네 병의원의 경우 일반 환자와 코로나19 환자의 동선을 구분하기 위해 사전 예약제와 거리 확보, KF94 이상 마스크 착용 등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권덕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 "이들 병의원에서는 진찰과 검사부터 이후 치료까지 가급적 한 기관이 모두를 담당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치료 체계도 고위험군과 일반관리군으로 나눠서 적용합니다.

확진자 중 고령층과 기저질환자 등은 24시간 관리 가능한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습니다.

일반 확진자들의 경우 주간에는 각 의원에서 모니터링하고, 야간에는 의원 컨소시엄 형태인 재택치료 지원센터에서 관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다음 달 중순에는 노바백스의 백신 접종도 시작됩니다.

접종 대상은 18살 이상으로 21일 간격으로 두 차례 맞게 되는데, 방역 당국은 우선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자체 방문접종을 먼저 시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 내일부터 전국 신속항원검사…동네 병의원 치료체계 개편
    • 입력 2022-01-28 17:01:50
    • 수정2022-01-28 17:29:25
    뉴스 5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만 명대를 이어 가는 가운데 내일(29일)부터 전국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다음 달 3일부터는 일반 환자와 코로나19 진료 환자 동선을 분리해 검사와 치료까지 받은 동네 병의원 중심 대응체계로 전환합니다.

김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만 6,096명.

사흘 연속 만 명대 확진자를 이어 가면서 확진 규모도 두 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오미크론 확산세가 본격화하는 가운데 정부는 고위험군에 집중한 방역체계 전환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권덕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 "보건소,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의 PCR 검사는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에 우선 적용됩니다."]

내일부터 전국 보건소와 대형병원 등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와 신속항원검사를 병행해 실시합니다.

고위험군 등이 아닌 일반 검사자는 신속항원검사를 먼저 받은 뒤 양성이 나올 경우 PCR 검사를 받게 됩니다.

연휴 직후인 다음 달 3일부터는 호흡기전담클리닉과 일부 동네 병의원도 새 검사체계에 동참합니다.

전국의 호흡기 전담 클리닉은 의원 115곳을 포함해 413곳입니다.

동네 병의원은 어제부터 신청을 받아 참여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진료를 시작하게 됩니다.

동네 병의원의 경우 일반 환자와 코로나19 환자의 동선을 구분하기 위해 사전 예약제와 거리 확보, KF94 이상 마스크 착용 등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권덕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 "이들 병의원에서는 진찰과 검사부터 이후 치료까지 가급적 한 기관이 모두를 담당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치료 체계도 고위험군과 일반관리군으로 나눠서 적용합니다.

확진자 중 고령층과 기저질환자 등은 24시간 관리 가능한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습니다.

일반 확진자들의 경우 주간에는 각 의원에서 모니터링하고, 야간에는 의원 컨소시엄 형태인 재택치료 지원센터에서 관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다음 달 중순에는 노바백스의 백신 접종도 시작됩니다.

접종 대상은 18살 이상으로 21일 간격으로 두 차례 맞게 되는데, 방역 당국은 우선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자체 방문접종을 먼저 시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