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이준석 “‘갈라치기’ 이재명 공부 더 해야…‘무공천’ 김재원에 미안”
입력 2022.01.28 (20:57) 수정 2022.01.28 (21:30) 정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남녀와 세대, 남북 갈등을 부추긴다’는 취지로 자신을 비판한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향해 “공부를 좀 하고 와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8일) 서울 영등포구에서 열린 북콘서트 뒤 기자들을 만나, “(호남 소외 발언을 한) 이재명 후보는 명확하게 전라도와 경상도를 언급하면서 이야기했다”며 “국민의힘 정책 중에서 남성 우대정치라고 할 만한 건 딱히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여성가족부 폐지는 수명이 다한 책임부처에 대해 구조조정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고, 여성 할당제에 대한 비판적 의견은 철학에 따른 것이지, 여성을 비판하고자 하는 의도가 없다”며, “이재명 후보 측에서 공부를 좀 하고 와야 할 것 같다”고 했습니다.

이어 “이재명 후보가 여러모로 갈라치기를 시도하는 모습을 보면서 무한한 좌절감을 느꼈다”며, “국민의힘은 이 후보처럼 적극적으로 지역 갈등을 이용하려는 행위는 안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또 국민의힘을 탈당해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김재원 최고위원에 대해서는 “좀 미안하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권영세 공천관리위원장과 저, 후보 측에서도 정무적 소통이 있었다”며, 당의 공천 방침이 급작스레 바뀌어 김 최고위원에게 미안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대선을 앞두고 당 움직임 하나하나가 대선에 영향 줄 수 있다는 생각으로 다들 엄중하게 임해줬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김재원 최고위원은 당 공관위가 해당 지역 무공천 방침을 밝히자, SNS를 통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되어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이준석 “‘갈라치기’ 이재명 공부 더 해야…‘무공천’ 김재원에 미안”
    • 입력 2022-01-28 20:57:46
    • 수정2022-01-28 21:30:40
    정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남녀와 세대, 남북 갈등을 부추긴다’는 취지로 자신을 비판한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향해 “공부를 좀 하고 와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8일) 서울 영등포구에서 열린 북콘서트 뒤 기자들을 만나, “(호남 소외 발언을 한) 이재명 후보는 명확하게 전라도와 경상도를 언급하면서 이야기했다”며 “국민의힘 정책 중에서 남성 우대정치라고 할 만한 건 딱히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여성가족부 폐지는 수명이 다한 책임부처에 대해 구조조정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고, 여성 할당제에 대한 비판적 의견은 철학에 따른 것이지, 여성을 비판하고자 하는 의도가 없다”며, “이재명 후보 측에서 공부를 좀 하고 와야 할 것 같다”고 했습니다.

이어 “이재명 후보가 여러모로 갈라치기를 시도하는 모습을 보면서 무한한 좌절감을 느꼈다”며, “국민의힘은 이 후보처럼 적극적으로 지역 갈등을 이용하려는 행위는 안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또 국민의힘을 탈당해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김재원 최고위원에 대해서는 “좀 미안하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권영세 공천관리위원장과 저, 후보 측에서도 정무적 소통이 있었다”며, 당의 공천 방침이 급작스레 바뀌어 김 최고위원에게 미안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대선을 앞두고 당 움직임 하나하나가 대선에 영향 줄 수 있다는 생각으로 다들 엄중하게 임해줬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김재원 최고위원은 당 공관위가 해당 지역 무공천 방침을 밝히자, SNS를 통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되어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