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주 삼표산업 석재채취장서 1명 숨진 채 발견…1명 추가 발견
입력 2022.01.29 (11:06) 수정 2022.01.29 (17:58) 사회
경기 양주시 삼표산업의 석재채취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지면서 작업자 3명이 고립됐습니다. 이 중 1명이 숨진 채 발견된 데 이어 다른 작업자 한 명도 추가로 발견됐습니다. 소방당국은 이 작업자도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소방청은 오늘(29일) 오전 10시쯤 경기 양주시 은현면의 한 석재채취장에서 작업자 3명이 매몰됐다고 밝혔습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현장에서 브리핑을 열고, "천공기 두 대가 구멍을 뚫는 작업 중이었고, 굴착기는 큰 돌을 나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산사태처럼 위에서부터 토사가 쏟아진 것으로 보는데 가로세로 60미터 정도 되는 양"이라며 "20미터 깊이에서 작업하던 중 토사가 쏟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매몰된 3명은 50대 2명, 20대 1명으로 사고 당시 2명은 천공기에 1명은 굴착기에 타고 있었던 것으로 소방 당국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각각 사업체 관계자 1명, 일용직 1명, 임차계약 1명으로 전해졌습니다.

소방당국은 대원 56명과 굴삭기를 13대 동원해 작업 중입니다. 무너진 토사의 양이 많아 작업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일주일 이상이 걸릴 수도 있다"며 "추가 붕괴 위험성이 없는 곳을 평지로 만들어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사업장은 채석단지로 지정받은 곳으로 이곳을 운영하는 업체는 양주와 파주, 화성 등에 골재 채취를 위한 석산 작업장을 보유한 중견 기업입니다.

한편, 중대재해처벌법상 상시 근로자가 50인 이상의 사업장에서 종사자가 1명 이상 사망하면 사업주 또는 경영책임자 등에게 1년 이상 징역 또는 10억 원 이하의 벌금, 법인에 50억 이하의 벌금을 선고할 수 있습니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즉시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를 구성해 재해원인 조사에 돌입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감독관 등 8명이 사고현장에 출동해 관련 작업중지를 명령하고 사고수습 및 재해원인 조사에 착수했다"며 "중대재해처벌법 대상 사업장에서 재해가 발생함에 따라 중대재해처벌법상의 중대산업재해 해당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삼표산업은 오후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삼표산업은 "사고자와 가족 여러분께 깊이 사죄드린다"며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구조와 현장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관계기관의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있고, 재발방지를 위해 최대한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양주 삼표산업 석재채취장서 1명 숨진 채 발견…1명 추가 발견
    • 입력 2022-01-29 11:06:31
    • 수정2022-01-29 17:58:00
    사회
경기 양주시 삼표산업의 석재채취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지면서 작업자 3명이 고립됐습니다. 이 중 1명이 숨진 채 발견된 데 이어 다른 작업자 한 명도 추가로 발견됐습니다. 소방당국은 이 작업자도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소방청은 오늘(29일) 오전 10시쯤 경기 양주시 은현면의 한 석재채취장에서 작업자 3명이 매몰됐다고 밝혔습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현장에서 브리핑을 열고, "천공기 두 대가 구멍을 뚫는 작업 중이었고, 굴착기는 큰 돌을 나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산사태처럼 위에서부터 토사가 쏟아진 것으로 보는데 가로세로 60미터 정도 되는 양"이라며 "20미터 깊이에서 작업하던 중 토사가 쏟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매몰된 3명은 50대 2명, 20대 1명으로 사고 당시 2명은 천공기에 1명은 굴착기에 타고 있었던 것으로 소방 당국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각각 사업체 관계자 1명, 일용직 1명, 임차계약 1명으로 전해졌습니다.

소방당국은 대원 56명과 굴삭기를 13대 동원해 작업 중입니다. 무너진 토사의 양이 많아 작업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일주일 이상이 걸릴 수도 있다"며 "추가 붕괴 위험성이 없는 곳을 평지로 만들어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사업장은 채석단지로 지정받은 곳으로 이곳을 운영하는 업체는 양주와 파주, 화성 등에 골재 채취를 위한 석산 작업장을 보유한 중견 기업입니다.

한편, 중대재해처벌법상 상시 근로자가 50인 이상의 사업장에서 종사자가 1명 이상 사망하면 사업주 또는 경영책임자 등에게 1년 이상 징역 또는 10억 원 이하의 벌금, 법인에 50억 이하의 벌금을 선고할 수 있습니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즉시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를 구성해 재해원인 조사에 돌입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감독관 등 8명이 사고현장에 출동해 관련 작업중지를 명령하고 사고수습 및 재해원인 조사에 착수했다"며 "중대재해처벌법 대상 사업장에서 재해가 발생함에 따라 중대재해처벌법상의 중대산업재해 해당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삼표산업은 오후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삼표산업은 "사고자와 가족 여러분께 깊이 사죄드린다"며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구조와 현장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관계기관의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있고, 재발방지를 위해 최대한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