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도로 귀성 정체 정오쯤 극심
입력 2022.01.31 (07:14) 수정 2022.01.31 (08:1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설날 하루 전인 오늘, 귀성과 귀경 차량들이 몰리면서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귀성길은 정오쯤에 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승연 기자!

지금 고속도로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새벽 이른 시간부터 고속도로에 귀성 차량들이 몰리면서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시작됐습니다.

현재 천안논산 고속도로 논산 방향은 남풍세에서 차령터널까지 5킬로미터 구간에서, 중부내륙고속도로 창원 방향은 감곡 인근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습니다.

지금 서울을 출발하면 요금소 기준으로 부산까지 5시간, 광주는 4시간, 대전까지는 2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한국도로공사는 예측했습니다.

새벽 6시쯤부터 시작된 귀성길 정체는 정오쯤에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후 4시에서 5시 사이에 정체가 풀릴 것으로 도로공사는 내다봤습니다.

어제보다는 4만 대 정도 줄어든 39만 대가 수도권을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귀경 차량은 어제보다 2만 대 늘어난 39만 대가 수도권으로 들어올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상했습니다.

귀경 정체는 오후 4시에서 5시 사이에 가장 심했다가 밤 8시에서 9시 사이에 풀릴 것으로 보입니다.

설 연휴 기간에 고속도로 휴게소 7곳에서는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가 운영됩니다.

안성과 용인 상행선 휴게소와 이천과 횡성, 백양사, 내린천, 함평천지 하행선 휴게소에서 무료로 검사받을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영상편집:신남규
  • 고속도로 귀성 정체 정오쯤 극심
    • 입력 2022-01-31 07:14:42
    • 수정2022-01-31 08:11:18
    뉴스광장
[앵커]

설날 하루 전인 오늘, 귀성과 귀경 차량들이 몰리면서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귀성길은 정오쯤에 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승연 기자!

지금 고속도로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새벽 이른 시간부터 고속도로에 귀성 차량들이 몰리면서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시작됐습니다.

현재 천안논산 고속도로 논산 방향은 남풍세에서 차령터널까지 5킬로미터 구간에서, 중부내륙고속도로 창원 방향은 감곡 인근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습니다.

지금 서울을 출발하면 요금소 기준으로 부산까지 5시간, 광주는 4시간, 대전까지는 2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한국도로공사는 예측했습니다.

새벽 6시쯤부터 시작된 귀성길 정체는 정오쯤에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후 4시에서 5시 사이에 정체가 풀릴 것으로 도로공사는 내다봤습니다.

어제보다는 4만 대 정도 줄어든 39만 대가 수도권을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귀경 차량은 어제보다 2만 대 늘어난 39만 대가 수도권으로 들어올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상했습니다.

귀경 정체는 오후 4시에서 5시 사이에 가장 심했다가 밤 8시에서 9시 사이에 풀릴 것으로 보입니다.

설 연휴 기간에 고속도로 휴게소 7곳에서는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가 운영됩니다.

안성과 용인 상행선 휴게소와 이천과 횡성, 백양사, 내린천, 함평천지 하행선 휴게소에서 무료로 검사받을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영상편집:신남규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