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국민의힘 “사드 추가배치해 수도권 방어” 이재명 “전쟁나면 죽는 건 청년들”
입력 2022.01.31 (10:16) 수정 2022.01.31 (16:42)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어제 '사드 추가 배치' 6글자 공약을 밝힌 데 이어, 국민의힘 선대본부가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수도권을 방어하기 위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를 구매해 국내에 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후보 선대본부 산하 글로벌비전위원회와 외교안보정책본부는 오늘(31일) 당사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2천만 수도권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사드 포대를 추가 배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성한 외교안보정책본부장은 "성주에 배치된 사드 포대로는 수도권 방어가 제한된다"며 "추가 배치된 사드로 수도권과 경기 북부 지역을 북한의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확실히 보호하겠다. 사드를 포함해 고고도, 중고도, 저고도에 걸친 다층방어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본부장은 "주한미군 차원에서 사드를 추가 배치하는 게 아니고 우리가 자위권 차원에서 직접 사드를 구매한다는 의미로 이해하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드 구매와 배치에 필요한 예산은 약 1조 5천억 원 정도로 추산했습니다.

■ 이재명 "전쟁 나면 죽는 건 청년들...무책임"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미 측도 필요 없다는 사드를 중국의 보복을 감수하면서 추가 설치하겠다는 건 무책임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31일) SNS에 "사드 추가 배치 필요 없다(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라고 적은 후, " 전쟁 나면 죽는 건 청년들이고, 군사 긴장이 높아지면 안 그래도 어려운 경제가 더 악화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전작권 환수는 반대하면서 선제타격 주장으로 군사적 긴장만 높이는 건 대통령 후보가 할 일이 못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수백만이 죽고 다친 후 이기는 것 보다, 지난할 지언정 평화를 만들고 지키는 노력이 훨씬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당 선대위 실용외교위원회는 오늘 성명서를 내고 "윤석열 후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볼모로 한 ‘안보 포퓰리즘’을 그만두어야 한다"면서 "윤 후보는 선제타격을 '전가의 보도'처럼 입에 달고 다닌다. 현상 변경을 바라는 북한의 의도에 말려드는 우를 범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국민의힘 선대본부 박진 글로벌비전위원회 위원장은 사드 추가 배치 공약을 무책임하다고 비판한 이재명 후보를 향해 "사드 방어체계는 공격용이 아니라 방어용이자 요격용"이라며 "상대방이 나의 방어수단까지 트집 잡아서 군사적 긴장을 조성한다면 단호하게 대응할 생각을 해야지 무조건 상대방 비위를 맞춰야 한다는 것은 한심한 발상"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힘 “사드 추가배치해 수도권 방어” 이재명 “전쟁나면 죽는 건 청년들”
    • 입력 2022-01-31 10:16:09
    • 수정2022-01-31 16:42:40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어제 '사드 추가 배치' 6글자 공약을 밝힌 데 이어, 국민의힘 선대본부가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수도권을 방어하기 위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를 구매해 국내에 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후보 선대본부 산하 글로벌비전위원회와 외교안보정책본부는 오늘(31일) 당사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2천만 수도권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사드 포대를 추가 배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성한 외교안보정책본부장은 "성주에 배치된 사드 포대로는 수도권 방어가 제한된다"며 "추가 배치된 사드로 수도권과 경기 북부 지역을 북한의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확실히 보호하겠다. 사드를 포함해 고고도, 중고도, 저고도에 걸친 다층방어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본부장은 "주한미군 차원에서 사드를 추가 배치하는 게 아니고 우리가 자위권 차원에서 직접 사드를 구매한다는 의미로 이해하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드 구매와 배치에 필요한 예산은 약 1조 5천억 원 정도로 추산했습니다.

■ 이재명 "전쟁 나면 죽는 건 청년들...무책임"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미 측도 필요 없다는 사드를 중국의 보복을 감수하면서 추가 설치하겠다는 건 무책임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31일) SNS에 "사드 추가 배치 필요 없다(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라고 적은 후, " 전쟁 나면 죽는 건 청년들이고, 군사 긴장이 높아지면 안 그래도 어려운 경제가 더 악화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전작권 환수는 반대하면서 선제타격 주장으로 군사적 긴장만 높이는 건 대통령 후보가 할 일이 못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수백만이 죽고 다친 후 이기는 것 보다, 지난할 지언정 평화를 만들고 지키는 노력이 훨씬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당 선대위 실용외교위원회는 오늘 성명서를 내고 "윤석열 후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볼모로 한 ‘안보 포퓰리즘’을 그만두어야 한다"면서 "윤 후보는 선제타격을 '전가의 보도'처럼 입에 달고 다닌다. 현상 변경을 바라는 북한의 의도에 말려드는 우를 범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국민의힘 선대본부 박진 글로벌비전위원회 위원장은 사드 추가 배치 공약을 무책임하다고 비판한 이재명 후보를 향해 "사드 방어체계는 공격용이 아니라 방어용이자 요격용"이라며 "상대방이 나의 방어수단까지 트집 잡아서 군사적 긴장을 조성한다면 단호하게 대응할 생각을 해야지 무조건 상대방 비위를 맞춰야 한다는 것은 한심한 발상"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