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접점 없지만…우크라 사태 후 첫 유엔 안보리 공개회의
입력 2022.01.31 (17:30) 수정 2022.01.31 (17:31) 국제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처음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른바 안보리 공개 회의가 현지 시각 1월31일 열립니다.

이날 회의는 미국의 요청으로 안보리에 회부된 것으로, 긴장을 완화할 수 있는 당사국들이 협의를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그동안 안보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국경 근처 군사 배치와 그에 따른 침공 가능성을 둘러싸고 비공개 협의를 이어왔습니다.

앞서 지난 1월 27일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우크라이나를 겨냥하는 러시아의 행동을 위협으로 규정하며 사태를 논의하기 위한 공개 회의를 개최할 것을 요청했지만, 이를 놓고 러시아가 불쾌한 기색을 드러내면서 회의 개최 전부터 양측 간에 마찰음이 들려왔습니다.

미국의 공개 회의 요청에 드미트리 폴리안스키 유엔주재 러시아 차석대사는 "안보리 이사국이 근거 없는 주장과 가정을 국제 질서에 대한 위협이라고 단정 짖고 이에 대해 논의하자는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러시아 측이 격앙된 반응을 보이자 회의가 시작할 때 진행 여부를 놓고 절차적 투표가 열릴 공산이 크다고 외신들은 전한 가운데, 안보리 이사국 15개국 중 9개국의 동의를 얻어야 러시아가 회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미국 행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미국이 안보리 이사국들과 정기적으로 접촉 중이며 회의 개최에 충분한 지지표가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장쥔(張軍) 유엔 주재 중국 대사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직접 대화하라고 촉구하며 사실상 안보리 공개회의에 반대의 뜻을 내비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접점 없지만…우크라 사태 후 첫 유엔 안보리 공개회의
    • 입력 2022-01-31 17:30:31
    • 수정2022-01-31 17:31:14
    국제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처음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른바 안보리 공개 회의가 현지 시각 1월31일 열립니다.

이날 회의는 미국의 요청으로 안보리에 회부된 것으로, 긴장을 완화할 수 있는 당사국들이 협의를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그동안 안보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국경 근처 군사 배치와 그에 따른 침공 가능성을 둘러싸고 비공개 협의를 이어왔습니다.

앞서 지난 1월 27일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우크라이나를 겨냥하는 러시아의 행동을 위협으로 규정하며 사태를 논의하기 위한 공개 회의를 개최할 것을 요청했지만, 이를 놓고 러시아가 불쾌한 기색을 드러내면서 회의 개최 전부터 양측 간에 마찰음이 들려왔습니다.

미국의 공개 회의 요청에 드미트리 폴리안스키 유엔주재 러시아 차석대사는 "안보리 이사국이 근거 없는 주장과 가정을 국제 질서에 대한 위협이라고 단정 짖고 이에 대해 논의하자는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러시아 측이 격앙된 반응을 보이자 회의가 시작할 때 진행 여부를 놓고 절차적 투표가 열릴 공산이 크다고 외신들은 전한 가운데, 안보리 이사국 15개국 중 9개국의 동의를 얻어야 러시아가 회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미국 행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미국이 안보리 이사국들과 정기적으로 접촉 중이며 회의 개최에 충분한 지지표가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장쥔(張軍) 유엔 주재 중국 대사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직접 대화하라고 촉구하며 사실상 안보리 공개회의에 반대의 뜻을 내비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