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극우 포퓰리즘 싹 트는 듯…천주교 통합 역할 기대”
입력 2022.02.04 (11:27) 수정 2022.02.04 (11:28)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요즘 극우 포퓰리즘이 싹 트는 것 같아 정말 불안하다”며 사회 통합을 위해 천주교의 역할을 요청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4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를 찾아 의장인 이용훈 주교를 예방하고, “증오와 갈등, 전쟁의 위험을 없애는 게 정치의 역할인데 더 나빠지는 상황이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선제 타격’과 ‘사드 추가 배치’를 이야기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겨냥한 언급으로 보입니다.

이 후보는 이어 국가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일부 정치인이) 북한과 중국을 자극하고 이러다 보니 경제적으로 피해가 크게 발생한다”며 “대립 격화로 인한 위험성은 결코 허용해서는 안 되는 문제다. 종교 지도자분들이 평화 문제에 대해 한 말씀 해주실 때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증오, 갈등, 분열이 제일 심각한 문제”라며 “천주교가 지금까지 종교 간 통합이나 존중을 실천해왔다. 지금까지도 그랬지만, 앞으로도 사회 통합에서도 큰 역할을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정치하는 사람이 더 잘해야겠지만 정치가 제일 문제”라며 “문제를 해결하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야 하는데 가끔 보면 문제 해결을 막을 뿐 아니라 문제를 만들어낸다. 저도 그러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극우 포퓰리즘 싹 트는 듯…천주교 통합 역할 기대”
    • 입력 2022-02-04 11:27:34
    • 수정2022-02-04 11:28:04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요즘 극우 포퓰리즘이 싹 트는 것 같아 정말 불안하다”며 사회 통합을 위해 천주교의 역할을 요청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4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를 찾아 의장인 이용훈 주교를 예방하고, “증오와 갈등, 전쟁의 위험을 없애는 게 정치의 역할인데 더 나빠지는 상황이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선제 타격’과 ‘사드 추가 배치’를 이야기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겨냥한 언급으로 보입니다.

이 후보는 이어 국가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일부 정치인이) 북한과 중국을 자극하고 이러다 보니 경제적으로 피해가 크게 발생한다”며 “대립 격화로 인한 위험성은 결코 허용해서는 안 되는 문제다. 종교 지도자분들이 평화 문제에 대해 한 말씀 해주실 때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증오, 갈등, 분열이 제일 심각한 문제”라며 “천주교가 지금까지 종교 간 통합이나 존중을 실천해왔다. 지금까지도 그랬지만, 앞으로도 사회 통합에서도 큰 역할을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정치하는 사람이 더 잘해야겠지만 정치가 제일 문제”라며 “문제를 해결하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야 하는데 가끔 보면 문제 해결을 막을 뿐 아니라 문제를 만들어낸다. 저도 그러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