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
쇼트트랙, 아직 “8개 종목 남았다”…오늘 메달 도전
입력 2022.02.07 (09:37) 수정 2022.02.07 (09:4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의 첫 메달이 걸려 있던 혼성 계주는 아쉽게 마무리됐지만, 우리 대표팀에겐 아직 8개 종목이 남아 있습니다.

특히 에이스 최민정, 황대헌 등이 버티고 있는 개인전에서 반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이준희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예상치 못한 혼성계주 예선 탈락에 분위기가 차갑게 식은 대표팀.

고개를 숙인 채 빠져나갔습니다.

["나중에 (인터뷰) 해도 될까요?"]

하지만 아픔도 잠시, 선수들은 다시 빙판을 가르며 심기일전했습니다.

분위기 반전을 노리는 대표팀.

에이스 최민정과 황대헌의 어깨는 더욱 무거워졌습니다.

[최민정/쇼트트랙 국가대표 : "다른 팀원들한테도 미안하고요. 남은 종목 있으니까 남은 종목 더 책임감 있게 잘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남자 1000m에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전체 1위로 예선을 통과한 황대헌은 한국 쇼트트랙의 자존심을 살리겠다는 각옵니다.

여기에 혼성계주에 미끄러졌던 박장혁과 이준서도 오늘 1,000m 메달 경쟁에 나섭니다.

여자 500m에선 조 1위로 예선을 통과한 에이스 최민정은 오늘 메달에 도전합니다.

[이정수/KBS 쇼트트랙 해설위원 : "(후배들아) 지나간 건 지나간 거고 잊을 건 잊고, 개인종목에서 본인의 성과를 이루고 마지막 릴레이에서 꽃을 피우면 될 거 같아."]

혼성계주 탈락의 아픔은 남녀 계주에서도 씻어낼 수 있습니다.

특히 여자 대표팀은 3천m 계주에서 올림픽 3연속 우승을 노립니다.

쇼트트랙 9개의 종목 중 이제 하나가 끝났을 뿐입니다.

세계 최강 대한민국 쇼트트랙의 저력을 펼쳐 보일 기회는 아직 충분히 남아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 쇼트트랙, 아직 “8개 종목 남았다”…오늘 메달 도전
    • 입력 2022-02-07 09:37:20
    • 수정2022-02-07 09:43:56
    930뉴스
[앵커]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의 첫 메달이 걸려 있던 혼성 계주는 아쉽게 마무리됐지만, 우리 대표팀에겐 아직 8개 종목이 남아 있습니다.

특히 에이스 최민정, 황대헌 등이 버티고 있는 개인전에서 반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이준희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예상치 못한 혼성계주 예선 탈락에 분위기가 차갑게 식은 대표팀.

고개를 숙인 채 빠져나갔습니다.

["나중에 (인터뷰) 해도 될까요?"]

하지만 아픔도 잠시, 선수들은 다시 빙판을 가르며 심기일전했습니다.

분위기 반전을 노리는 대표팀.

에이스 최민정과 황대헌의 어깨는 더욱 무거워졌습니다.

[최민정/쇼트트랙 국가대표 : "다른 팀원들한테도 미안하고요. 남은 종목 있으니까 남은 종목 더 책임감 있게 잘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남자 1000m에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전체 1위로 예선을 통과한 황대헌은 한국 쇼트트랙의 자존심을 살리겠다는 각옵니다.

여기에 혼성계주에 미끄러졌던 박장혁과 이준서도 오늘 1,000m 메달 경쟁에 나섭니다.

여자 500m에선 조 1위로 예선을 통과한 에이스 최민정은 오늘 메달에 도전합니다.

[이정수/KBS 쇼트트랙 해설위원 : "(후배들아) 지나간 건 지나간 거고 잊을 건 잊고, 개인종목에서 본인의 성과를 이루고 마지막 릴레이에서 꽃을 피우면 될 거 같아."]

혼성계주 탈락의 아픔은 남녀 계주에서도 씻어낼 수 있습니다.

특히 여자 대표팀은 3천m 계주에서 올림픽 3연속 우승을 노립니다.

쇼트트랙 9개의 종목 중 이제 하나가 끝났을 뿐입니다.

세계 최강 대한민국 쇼트트랙의 저력을 펼쳐 보일 기회는 아직 충분히 남아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2022 베이징올림픽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