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첫 방위산업발전협의회…‘헬기산업, 탄소중립 확산’ 등 논의
입력 2022.02.07 (13:30) 정치
국방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첫 방위산업발전협의회를 개최해 민군 협력을 통한 방위산업 발전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국방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7일) 오후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제9회 방위산업발전협의회를 열어, 국산 헬기 활용 확대 방안과 기동 무기 체계 적용 수소연료전지 추진체계 확보 전략, 민군협력 재생 합성연료 실증사업 추진계획 등을 논의했습니다.

우선 산업부는 국산 헬기의 내수 시장을 확대하고 군관 통합 헬기 후속 지원 체계 구축, 군 파생 헬기의 민간 활용 범위 확대 등을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방사청에서는 군 기동 무기체계의 수소연료 전지를 기반으로 한 탄소 중립 추진 계획을 발표했는데, 특히 올해 200kw 급 차륜형 장갑차용 수소연료 전지와 전동화 추진체계 개발을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재생 합성연료 생산 기술을 실증하고 군 전략 자산에 시범 적용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며, 민군 기술협력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민군 기술협력 사업 성과도 공유됐는데, 올해 우수성과물로는 연안경계 무인경비정, 항공기용 부품 일체성형기술, 20톤급 차세대 초고속정 등 3건이 선정됐습니다.

정부는 “미·중 간 기술패권 경쟁으로 인해 첨단산업이 안보화됨에 따라 방위산업의 역할을 첨단산업기술 발전 지원까지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국가 안보 및 방위산업 육성뿐만 아니라 첨단산업의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한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방부·산업통상자원부 홈페이지 캡처]
  • 올해 첫 방위산업발전협의회…‘헬기산업, 탄소중립 확산’ 등 논의
    • 입력 2022-02-07 13:30:35
    정치
국방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첫 방위산업발전협의회를 개최해 민군 협력을 통한 방위산업 발전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국방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7일) 오후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제9회 방위산업발전협의회를 열어, 국산 헬기 활용 확대 방안과 기동 무기 체계 적용 수소연료전지 추진체계 확보 전략, 민군협력 재생 합성연료 실증사업 추진계획 등을 논의했습니다.

우선 산업부는 국산 헬기의 내수 시장을 확대하고 군관 통합 헬기 후속 지원 체계 구축, 군 파생 헬기의 민간 활용 범위 확대 등을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방사청에서는 군 기동 무기체계의 수소연료 전지를 기반으로 한 탄소 중립 추진 계획을 발표했는데, 특히 올해 200kw 급 차륜형 장갑차용 수소연료 전지와 전동화 추진체계 개발을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재생 합성연료 생산 기술을 실증하고 군 전략 자산에 시범 적용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며, 민군 기술협력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민군 기술협력 사업 성과도 공유됐는데, 올해 우수성과물로는 연안경계 무인경비정, 항공기용 부품 일체성형기술, 20톤급 차세대 초고속정 등 3건이 선정됐습니다.

정부는 “미·중 간 기술패권 경쟁으로 인해 첨단산업이 안보화됨에 따라 방위산업의 역할을 첨단산업기술 발전 지원까지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국가 안보 및 방위산업 육성뿐만 아니라 첨단산업의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한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방부·산업통상자원부 홈페이지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