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환구시보, ‘한복공정’ 논란에 “한국 당국자들이 진화”
입력 2022.02.07 (15:07) 수정 2022.02.07 (15:07) 국제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한복을 입은 여성이 출연해 한국에서 논란이 커진 일이 중국 언론에 보도됐습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오늘 “조선족 전통 복식을 한 중국인 여성이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 국기 전달 코너에서 등장해 한국에서 큰 논란을 일으켰다”며 “한국 대선이 임박한 상황에서 정치권에서 ‘중국이 한복 문화를 노린다’라거나 ‘문화수탈’이라는 비난을 하며 정부에 항의를 요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개막식이 국제 언론의 극찬을 받았지만, 한국 언론에서 조선족 복식과 장구에 초점을 맞춰 ‘중국이 문화 동북공정을 시도했다’고 비난했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한국의 일부 정치인들과 민족 정서를 선동하는 학자들이 뒤따라 선전했다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소셜미디어에 “문화를 탐하지 말라. 문화공정 반대”라는 글을 올렸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고구려와 발해는 한국의 역사이지, 남의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포퓰리즘 측면에서 민의를 오도하자, 한국 정부가 나서서 해명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보도한 뒤 박병석 국회의장과 외교부 당국자 그리고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한국 당국자들의 발언을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中 환구시보, ‘한복공정’ 논란에 “한국 당국자들이 진화”
    • 입력 2022-02-07 15:07:06
    • 수정2022-02-07 15:07:43
    국제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한복을 입은 여성이 출연해 한국에서 논란이 커진 일이 중국 언론에 보도됐습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오늘 “조선족 전통 복식을 한 중국인 여성이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 국기 전달 코너에서 등장해 한국에서 큰 논란을 일으켰다”며 “한국 대선이 임박한 상황에서 정치권에서 ‘중국이 한복 문화를 노린다’라거나 ‘문화수탈’이라는 비난을 하며 정부에 항의를 요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개막식이 국제 언론의 극찬을 받았지만, 한국 언론에서 조선족 복식과 장구에 초점을 맞춰 ‘중국이 문화 동북공정을 시도했다’고 비난했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한국의 일부 정치인들과 민족 정서를 선동하는 학자들이 뒤따라 선전했다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소셜미디어에 “문화를 탐하지 말라. 문화공정 반대”라는 글을 올렸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고구려와 발해는 한국의 역사이지, 남의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포퓰리즘 측면에서 민의를 오도하자, 한국 정부가 나서서 해명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보도한 뒤 박병석 국회의장과 외교부 당국자 그리고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한국 당국자들의 발언을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