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남기 ‘추경증액 반대’ 놓고 여당과 충돌…“민주주의 부정”vs.“이해못할 평가”
입력 2022.02.07 (16:21) 수정 2022.02.07 (16:30) 정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추경 증액에 “쉽게 동의하지 않겠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민주주의 부정”이라며 공세에 나서자 홍 부총리가 정면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홍남기 부총리는 오늘(7일)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지적을 받고 “왜 그런 평가를 하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며 “여야 의원들이 합의해서 (증액) 규모를 정할 수는 있지만 35조든 50조든 합의하면 정부는 받아들이기만 해야 하냐”고 반문했습니다.

이어 “여야가 합의하더라도 예전처럼 정부가 제출한 규모 내에서 논의할 수 있는 거지, 여야가 합의하면 받아들여라, 수용하라는 걸 재정을 맡은 입장에서 어떻게 당연히 받아들이겠냐”고 말했습니다.

앞서 민주당 강민정 의원이 “행정부 관료가 민주주의 기본 원리를 근본적으로 부정하는 발언을 하는 게, 민주주의의 수호자라고 자처하는 정부에서 가능한가”를 따져 물으며 홍 부총리를 겨냥하자 답변을 자청해 반박하고 나선 겁니다.

오전에도 홍 부총리는 민주당 강득구 의원 질의에 “행정부가 예산을 무분별하게 쓰지 못하도록 국회에 삭감 권한을 줘서 견제하게 하듯, 정부는 국회의 (예산 증액)에 대한 동의권으로 최소한의 견제를 하도록 하고 있다”며 추경안 증액에 신중한 입장을 견지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홍남기 ‘추경증액 반대’ 놓고 여당과 충돌…“민주주의 부정”vs.“이해못할 평가”
    • 입력 2022-02-07 16:21:23
    • 수정2022-02-07 16:30:05
    정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추경 증액에 “쉽게 동의하지 않겠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민주주의 부정”이라며 공세에 나서자 홍 부총리가 정면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홍남기 부총리는 오늘(7일)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지적을 받고 “왜 그런 평가를 하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며 “여야 의원들이 합의해서 (증액) 규모를 정할 수는 있지만 35조든 50조든 합의하면 정부는 받아들이기만 해야 하냐”고 반문했습니다.

이어 “여야가 합의하더라도 예전처럼 정부가 제출한 규모 내에서 논의할 수 있는 거지, 여야가 합의하면 받아들여라, 수용하라는 걸 재정을 맡은 입장에서 어떻게 당연히 받아들이겠냐”고 말했습니다.

앞서 민주당 강민정 의원이 “행정부 관료가 민주주의 기본 원리를 근본적으로 부정하는 발언을 하는 게, 민주주의의 수호자라고 자처하는 정부에서 가능한가”를 따져 물으며 홍 부총리를 겨냥하자 답변을 자청해 반박하고 나선 겁니다.

오전에도 홍 부총리는 민주당 강득구 의원 질의에 “행정부가 예산을 무분별하게 쓰지 못하도록 국회에 삭감 권한을 줘서 견제하게 하듯, 정부는 국회의 (예산 증액)에 대한 동의권으로 최소한의 견제를 하도록 하고 있다”며 추경안 증액에 신중한 입장을 견지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