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간추린 단신] 강원교육청, 교육예산 관리 감독 강화 외
입력 2022.02.07 (19:32) 수정 2022.02.07 (19:48)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강원도교육청은 교육예산이 방만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교육 예산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합니다.

이를 위해 도내 모든 교육기관의 사업에 대해 매주 집행현황을 점검하고 월 단위로 부교육감이 집행상황을 살펴봅니다.

강원도교육청은 올해도 내국세 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교육예산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해안 주민들 “개간비 감정가의 60% 보장 촉구”

양구군 해안면 주민들이 무주지 개간비 상향을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해안 국유 농지 개간비 보상 대책위원회는 오늘(7일) 강원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개간비 산정 증명을 못한다는 이유로 기획재정부가 토지보상금을 감정가의 3분의 1만 지급하려 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개간비를 감정가의 60% 이상 반영해 주지 않을 경우, 개간 토지 국유화 무효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간추린 단신] 강원교육청, 교육예산 관리 감독 강화 외
    • 입력 2022-02-07 19:32:31
    • 수정2022-02-07 19:48:40
    뉴스7(춘천)
강원도교육청은 교육예산이 방만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교육 예산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합니다.

이를 위해 도내 모든 교육기관의 사업에 대해 매주 집행현황을 점검하고 월 단위로 부교육감이 집행상황을 살펴봅니다.

강원도교육청은 올해도 내국세 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교육예산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해안 주민들 “개간비 감정가의 60% 보장 촉구”

양구군 해안면 주민들이 무주지 개간비 상향을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해안 국유 농지 개간비 보상 대책위원회는 오늘(7일) 강원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개간비 산정 증명을 못한다는 이유로 기획재정부가 토지보상금을 감정가의 3분의 1만 지급하려 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개간비를 감정가의 60% 이상 반영해 주지 않을 경우, 개간 토지 국유화 무효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