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대강 하구 생태복원 국정과제로”…영산강 하굿둑 개방은?
입력 2022.02.07 (21:49) 수정 2022.02.07 (22:02)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4대강 하구 생태 복원을 요구하는 전국 수백개 단체가 '전국회의'를 꾸리고 나주에서 출범식을 열었습니다.

하굿둑 상시 개방 등을 대선 후보들에게 국정과제로 요구하고 나섰는데요.

영산강 수문 개방 논의도 속도를 낼지 관심입니다.

유승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완공한 지 35년째인 낙동강하굿둑입니다.

강물과 바닷물이 섞이는 '기수역' 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해 지난해 하굿둑 수문을 네 차례 열어 바닷물이 들어오게 했습니다.

희귀 어종이 발견되는 등 생태계 복원 조짐이 보이고 농업에 미칠 영향도 적은 것으로 판단돼 조만간 상시 개방이 확정될 예정입니다.

[최대현/낙동강하구기수생태계 복원협의회 사무처장 : "시민단체와 여러 이해 당사자들이 힘을 합쳐서 안전하고 건강하게 기수 생태계가 복원될 수 있도록 다같이 노력해야 하는 출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시 낙동강 하굿둑 해수유통이 국정과제에 포함된 뒤 5년이 걸려 본격화된 셈입니다.

하지만 영산강은 아직 첫걸음도 떼지 못했습니다.

이번 대선에서도 영산강과 금강 등은 각 정당들이 명확하게 공약화 하지도 않은 상태입니다.

전국 3백여 단체가 모여 출범식을 열고 4대강 국가하구 생태복원 정책의 국정과제 채택을 요구하고 나선 이유입니다.

하굿둑 해수유통을 통한 기수 생태계 복원, 기수역 구간의 취수장과 양수장 이전, 국가통합물관리센터 건립과 관리체계 일원화, 국가하구 생태복원 특별법 제정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전승수/전남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명예 교수 : "부분 해수 유통으로 기수역이 되는 구간의 취·양수장이 서로 강마다 다르기 때문에 그걸 이전하는 예산도 마련해야 하고. 이를 종합적으로 논의하는 물관리 통합관리센터들이 필요한 겁니다."]

이같은 요구안을 전달받은 민주당과 국민의힘, 정의당과 진보당 모두 국정과제 반영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영산강 하굿둑 개방 논의도 차기 정부에서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 “4대강 하구 생태복원 국정과제로”…영산강 하굿둑 개방은?
    • 입력 2022-02-07 21:49:25
    • 수정2022-02-07 22:02:58
    뉴스9(광주)
[앵커]

4대강 하구 생태 복원을 요구하는 전국 수백개 단체가 '전국회의'를 꾸리고 나주에서 출범식을 열었습니다.

하굿둑 상시 개방 등을 대선 후보들에게 국정과제로 요구하고 나섰는데요.

영산강 수문 개방 논의도 속도를 낼지 관심입니다.

유승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완공한 지 35년째인 낙동강하굿둑입니다.

강물과 바닷물이 섞이는 '기수역' 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해 지난해 하굿둑 수문을 네 차례 열어 바닷물이 들어오게 했습니다.

희귀 어종이 발견되는 등 생태계 복원 조짐이 보이고 농업에 미칠 영향도 적은 것으로 판단돼 조만간 상시 개방이 확정될 예정입니다.

[최대현/낙동강하구기수생태계 복원협의회 사무처장 : "시민단체와 여러 이해 당사자들이 힘을 합쳐서 안전하고 건강하게 기수 생태계가 복원될 수 있도록 다같이 노력해야 하는 출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시 낙동강 하굿둑 해수유통이 국정과제에 포함된 뒤 5년이 걸려 본격화된 셈입니다.

하지만 영산강은 아직 첫걸음도 떼지 못했습니다.

이번 대선에서도 영산강과 금강 등은 각 정당들이 명확하게 공약화 하지도 않은 상태입니다.

전국 3백여 단체가 모여 출범식을 열고 4대강 국가하구 생태복원 정책의 국정과제 채택을 요구하고 나선 이유입니다.

하굿둑 해수유통을 통한 기수 생태계 복원, 기수역 구간의 취수장과 양수장 이전, 국가통합물관리센터 건립과 관리체계 일원화, 국가하구 생태복원 특별법 제정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전승수/전남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명예 교수 : "부분 해수 유통으로 기수역이 되는 구간의 취·양수장이 서로 강마다 다르기 때문에 그걸 이전하는 예산도 마련해야 하고. 이를 종합적으로 논의하는 물관리 통합관리센터들이 필요한 겁니다."]

이같은 요구안을 전달받은 민주당과 국민의힘, 정의당과 진보당 모두 국정과제 반영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영산강 하굿둑 개방 논의도 차기 정부에서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