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편의점도 차려줬지만”…정신질환자 존속살해 비극, 언제까지
입력 2022.02.18 (06:44) 수정 2022.02.18 (08: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모와 형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김 모 씨가 어제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김 씨는 정신 질환으로 입원했었고, 최근까지 통원 치료를 받아 왔는데요.

부모가 김 씨에게 편의점까지 차려주며 사회생활을 할 수 있도록 했지만, 비극을 막지 못했습니다.

신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모와 형을 살해하고 119에 직접 신고했던 30대 김 모 씨가 호송차로 향합니다.

[김 모 씨 : "(가족 살해한 이유가 뭡니까, 스스로 119에 신고한 이유는요?) ..."]

김 씨는 정신질환으로 입원과 통원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직장 생활이 힘든 김 씨를 위해 부모는 2019년 집 인근에 김 씨 명의로 편의점을 마련해 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일을 하면서 상태가 나아지길 바랬지만, 김 씨는 편의점에 거의 나가지 않았습니다.

[편의점 관계자/음성변조 : "사장님은 여자 사장, 엄마였죠. 아드님은 몰라요. 사장님만 가끔씩 이렇게 나와서 발주라든지 하시고 그랬어요."]

김 씨는 피해 망상에 사로잡혀 증오심을 키워온 것으로 보입니다.

자신이 입양아라서 가족들에게 부당한 대우를 당했다, 가족들이 자신을 폭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김 씨처럼 정신질환을 앓다 부모 등을 살해하는 범행은 되풀이 되고 있습니다.

2006년부터 2013년 초까지 발생한 존속살해 사건 가운데 정신질환에 의한 범행이 40% 정도라는 연구도 있습니다.

중증 정신질환은 제 때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한데, 가족이 입원 절차를 진행하다 보면 환자와 갈등을 빚기 일쑤입니다.

치료 시기는 늦어지고, 적개심을 키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김영희/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 정책위원장 : "입원 과정에서 또는 나중에 퇴원하고 나서도 적개심이라든가 보복심리가 남아있어서 불행한 사건이 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환자 관리 부담을 공공 영역이 나눠서 지고 가족들에게 정신질환 교육을 의무화해 '위기 신호'를 미리 읽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촬영기자:김준우 안민식 김경민/영상편집:유지영
  • “편의점도 차려줬지만”…정신질환자 존속살해 비극, 언제까지
    • 입력 2022-02-18 06:44:34
    • 수정2022-02-18 08:01:30
    뉴스광장 1부
[앵커]

부모와 형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김 모 씨가 어제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김 씨는 정신 질환으로 입원했었고, 최근까지 통원 치료를 받아 왔는데요.

부모가 김 씨에게 편의점까지 차려주며 사회생활을 할 수 있도록 했지만, 비극을 막지 못했습니다.

신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모와 형을 살해하고 119에 직접 신고했던 30대 김 모 씨가 호송차로 향합니다.

[김 모 씨 : "(가족 살해한 이유가 뭡니까, 스스로 119에 신고한 이유는요?) ..."]

김 씨는 정신질환으로 입원과 통원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직장 생활이 힘든 김 씨를 위해 부모는 2019년 집 인근에 김 씨 명의로 편의점을 마련해 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일을 하면서 상태가 나아지길 바랬지만, 김 씨는 편의점에 거의 나가지 않았습니다.

[편의점 관계자/음성변조 : "사장님은 여자 사장, 엄마였죠. 아드님은 몰라요. 사장님만 가끔씩 이렇게 나와서 발주라든지 하시고 그랬어요."]

김 씨는 피해 망상에 사로잡혀 증오심을 키워온 것으로 보입니다.

자신이 입양아라서 가족들에게 부당한 대우를 당했다, 가족들이 자신을 폭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김 씨처럼 정신질환을 앓다 부모 등을 살해하는 범행은 되풀이 되고 있습니다.

2006년부터 2013년 초까지 발생한 존속살해 사건 가운데 정신질환에 의한 범행이 40% 정도라는 연구도 있습니다.

중증 정신질환은 제 때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한데, 가족이 입원 절차를 진행하다 보면 환자와 갈등을 빚기 일쑤입니다.

치료 시기는 늦어지고, 적개심을 키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김영희/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 정책위원장 : "입원 과정에서 또는 나중에 퇴원하고 나서도 적개심이라든가 보복심리가 남아있어서 불행한 사건이 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환자 관리 부담을 공공 영역이 나눠서 지고 가족들에게 정신질환 교육을 의무화해 '위기 신호'를 미리 읽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촬영기자:김준우 안민식 김경민/영상편집:유지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