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북 업종별 일자리 양극화 심화
입력 2022.03.02 (08:02) 수정 2022.03.02 (08:23)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로 경북지역의 업종별 양극화가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경북의 숙박·음식업 취업자수는 3만9천5백여 명으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 18.2% 줄었고, 제조업 종사자도 28만6천여 명으로 같은 기간 1.6% 감소했습니다.

같은 기간 과학·기술 서비스업 취업자수는 21.3%, 보건·사회복지 서비스업은 12.2%가 늘어 대조를 보였습니다.

경상북도는 코로나 장기화로 업종별 일자리 격차가 심해졌다며 분야별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경북 업종별 일자리 양극화 심화
    • 입력 2022-03-02 08:02:30
    • 수정2022-03-02 08:23:27
    뉴스광장(대구)
코로나19로 경북지역의 업종별 양극화가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경북의 숙박·음식업 취업자수는 3만9천5백여 명으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 18.2% 줄었고, 제조업 종사자도 28만6천여 명으로 같은 기간 1.6% 감소했습니다.

같은 기간 과학·기술 서비스업 취업자수는 21.3%, 보건·사회복지 서비스업은 12.2%가 늘어 대조를 보였습니다.

경상북도는 코로나 장기화로 업종별 일자리 격차가 심해졌다며 분야별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