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문승욱 산업장관, IEA 이사회서 “비축유 방출 적극 동참”
입력 2022.03.02 (09:53) 수정 2022.03.02 (10:01) 경제
정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촉발된 에너지 수급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국제사회의 전략적 비축유 방출에 적극 동참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어젯밤 화상회의로 열린 국제에너지기구(IEA) 장관급 이사회에 참석해 31개 IEA 회원국과 세계 에너지 시장 안정화 방안을 협의하며 이러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장관은 “한국은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무력 침공을 억제하고 사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경제 제재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응해 수출통제, 금융제재 및 석유시장 안정화를 위한 비축유 방출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장관은 IEA 회원국 간의 논의를 통해 비축유 방출 시점과 물량이 구체화 되는대로 한국 정부가 필요한 관련 절차를 즉시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현 사태의 추이를 면밀히 지켜보면서 가스 등 다른 에너지원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와 공조하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이번 이사회는 올해 이사회 의장국인 미국 주도로 열렸습니다. 이사회 참여국들은 러시아의 침공으로 석유 및 천연가스 가격이 급등했을 뿐 아니라 석유 등 주요 에너지원의 공급 차질 위험도 커졌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에 이사회 참여국들은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미국은 석유 시장 내 공급 차질이 우려된다면서 IEA 회원국들이 전략적 비축유 방출에 동참해줄 것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국제유가(두바이유)는 지난해 12월 배럴당 73.21달러에서 올해 1월 83.47달러, 2월 94.10달러로 상승했고, 지난주에는 2014년 이후 처음으로 장중 배럴당 105달러를 넘어서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승욱 산업장관, IEA 이사회서 “비축유 방출 적극 동참”
    • 입력 2022-03-02 09:53:31
    • 수정2022-03-02 10:01:35
    경제
정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촉발된 에너지 수급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국제사회의 전략적 비축유 방출에 적극 동참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어젯밤 화상회의로 열린 국제에너지기구(IEA) 장관급 이사회에 참석해 31개 IEA 회원국과 세계 에너지 시장 안정화 방안을 협의하며 이러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장관은 “한국은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무력 침공을 억제하고 사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경제 제재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응해 수출통제, 금융제재 및 석유시장 안정화를 위한 비축유 방출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장관은 IEA 회원국 간의 논의를 통해 비축유 방출 시점과 물량이 구체화 되는대로 한국 정부가 필요한 관련 절차를 즉시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현 사태의 추이를 면밀히 지켜보면서 가스 등 다른 에너지원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와 공조하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이번 이사회는 올해 이사회 의장국인 미국 주도로 열렸습니다. 이사회 참여국들은 러시아의 침공으로 석유 및 천연가스 가격이 급등했을 뿐 아니라 석유 등 주요 에너지원의 공급 차질 위험도 커졌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에 이사회 참여국들은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미국은 석유 시장 내 공급 차질이 우려된다면서 IEA 회원국들이 전략적 비축유 방출에 동참해줄 것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국제유가(두바이유)는 지난해 12월 배럴당 73.21달러에서 올해 1월 83.47달러, 2월 94.10달러로 상승했고, 지난주에는 2014년 이후 처음으로 장중 배럴당 105달러를 넘어서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