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에너지공대 개교에 “국가균형발전 새로운 활력될 것”
입력 2022.03.02 (11:41) 수정 2022.03.02 (11:49)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에너지 특화 연구·창업 중심 대학인 한국에너지공대가 전남 나주에서 개교한 것과 관련해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일) 입학식에 보낸 영상축사에서 “한국에너지공대에는 노무현 정부에서 문재인 정부로 이어지는 일관된 국정철학이 담겨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노무현 정부는 국가균형발전시대를 열기 위해 나주를 혁신도시로 지정하고 한국전력공사를 이전시켰다”며 “에너지와 관련된 공공기관, 민간기업, 연구소들이 나주에 자리 잡게 됐고 광주와 전남이 힘을 합쳐 초광역 ‘빛가람 혁신도시’를 완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그에 더해 세계 최대의 신안 해상풍력단지를 (추진하는 등) 서남해안을 신재생 에너지의 메카로 육성하고 있다”며 “광주·전남은 기존 에너지와 신재생 에너지를 망라하는 대한민국 에너지의 중심이 됐다. 글로벌 에너지 허브로의 도약에 있어 한국에너지공대가 그 심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균형발전에 이은 한국에너지공대의 두 번째 목표로 한국이 미래에너지 강국으로 도약하는 데 힘을 보태는 일을 꼽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처럼 지구를 아프게 하고 우리의 삶을 위협하는 방식으로 에너지를 생산하는 것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며 “‘탄소중립’이라는 인류의 새로운 질서 속에서 에너지 대변혁기를 선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에너지 기술력은 다른 선도국가에 비해 뒤처져 있지만, 수소차와 2차전지처럼 앞서가는 분야도 적지 않다”며 “무엇보다도 생명을 생각하는 마음만큼은 가장 선두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도전해달라”며 “여러분의 노력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정부 또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홈페이지 캡처]
  • 文, 에너지공대 개교에 “국가균형발전 새로운 활력될 것”
    • 입력 2022-03-02 11:41:09
    • 수정2022-03-02 11:49:4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에너지 특화 연구·창업 중심 대학인 한국에너지공대가 전남 나주에서 개교한 것과 관련해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일) 입학식에 보낸 영상축사에서 “한국에너지공대에는 노무현 정부에서 문재인 정부로 이어지는 일관된 국정철학이 담겨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노무현 정부는 국가균형발전시대를 열기 위해 나주를 혁신도시로 지정하고 한국전력공사를 이전시켰다”며 “에너지와 관련된 공공기관, 민간기업, 연구소들이 나주에 자리 잡게 됐고 광주와 전남이 힘을 합쳐 초광역 ‘빛가람 혁신도시’를 완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그에 더해 세계 최대의 신안 해상풍력단지를 (추진하는 등) 서남해안을 신재생 에너지의 메카로 육성하고 있다”며 “광주·전남은 기존 에너지와 신재생 에너지를 망라하는 대한민국 에너지의 중심이 됐다. 글로벌 에너지 허브로의 도약에 있어 한국에너지공대가 그 심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균형발전에 이은 한국에너지공대의 두 번째 목표로 한국이 미래에너지 강국으로 도약하는 데 힘을 보태는 일을 꼽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처럼 지구를 아프게 하고 우리의 삶을 위협하는 방식으로 에너지를 생산하는 것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며 “‘탄소중립’이라는 인류의 새로운 질서 속에서 에너지 대변혁기를 선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에너지 기술력은 다른 선도국가에 비해 뒤처져 있지만, 수소차와 2차전지처럼 앞서가는 분야도 적지 않다”며 “무엇보다도 생명을 생각하는 마음만큼은 가장 선두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도전해달라”며 “여러분의 노력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정부 또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홈페이지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