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우크라, 닷새간 66만명 국외 탈출…“시리아 내전 10배”
입력 2022.03.02 (12:33) 수정 2022.03.02 (12:37) 국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닷새 동안 66만명 이상이 우크라이나를 떠나 피란길에 오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미국 매체 뉴욕타임스(NYT)는 현지시각 1일 유엔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밝히며, 최근 30년 사이 가장 빠른 대규모 인구이동이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18∼60세 우크라이나 남성은 징집 대상으로 출국이 금지된 만큼, 피란민 대다수는 여성과 아동으로 조사됐습니다. 다만 우크라이나 내에서 이동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러시아로 대피한 주민 수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이는 2015년 시리아 내전 당시 일주일간 유럽으로 들어온 난민의 최소 10배, 1999년 코소보 전쟁 발발 후 첫 11일간 유엔이 집계한 피란민의 약 2배에 해당한다고 NYT는 설명했습니다.

영국 더타임스는 “난민 1천200만 명이 발생했던 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 규모”라고 전했습니다.

피란민이 몰리면서 우크라이나 서부 국경을 넘어 폴란드·몰도바·헝가리 등으로 가려면, 국경 검문소에서 길게는 24시간 동안 줄을 서 기다려야 하는 상황입니다.

유엔 측은 이번 사태로 인한 피란민이 400만명에 이를 수 있다고 우려하는 가운데, 러시아의 침공이 계속되면 유엔의 전망치를 상회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우크라, 닷새간 66만명 국외 탈출…“시리아 내전 10배”
    • 입력 2022-03-02 12:33:27
    • 수정2022-03-02 12:37:52
    국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닷새 동안 66만명 이상이 우크라이나를 떠나 피란길에 오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미국 매체 뉴욕타임스(NYT)는 현지시각 1일 유엔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밝히며, 최근 30년 사이 가장 빠른 대규모 인구이동이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18∼60세 우크라이나 남성은 징집 대상으로 출국이 금지된 만큼, 피란민 대다수는 여성과 아동으로 조사됐습니다. 다만 우크라이나 내에서 이동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러시아로 대피한 주민 수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이는 2015년 시리아 내전 당시 일주일간 유럽으로 들어온 난민의 최소 10배, 1999년 코소보 전쟁 발발 후 첫 11일간 유엔이 집계한 피란민의 약 2배에 해당한다고 NYT는 설명했습니다.

영국 더타임스는 “난민 1천200만 명이 발생했던 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 규모”라고 전했습니다.

피란민이 몰리면서 우크라이나 서부 국경을 넘어 폴란드·몰도바·헝가리 등으로 가려면, 국경 검문소에서 길게는 24시간 동안 줄을 서 기다려야 하는 상황입니다.

유엔 측은 이번 사태로 인한 피란민이 400만명에 이를 수 있다고 우려하는 가운데, 러시아의 침공이 계속되면 유엔의 전망치를 상회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