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국제영화비평가연맹 “러시아 관련 행사 불참”
입력 2022.03.02 (16:56) 수정 2022.03.02 (17:05) 문화
국제영화비평가연맹(FIPRESCI·피프레시) 한국본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며 러시아가 관계된 문화행사 불참을 선언했습니다.

피프레시 한국본부는 성명을 통해 “‘침묵하지 말라’고 호소하는 우크라이나와 세계 피프레시 회원들과 연대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우리는 생명과 양심을 소중히 여기며, 역사를 기억하는 민주시민이고, 자유와 평화의 가치를 깨우치는 세계영화를 사랑하고 예술을 옹호하는 사람들의 친구”라며 “정의를 파괴하는 괴물의 언어에 속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러시아는 즉각 군사행동을 멈추고 물러남으로써 지구의 안전과 평화를 추구하는 온 세계 민주시민에 대한 공격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피프레시 한국본부는 우크라이나 영화평론가들의 러시아 고립 요청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며, 러시아가 기획·주최·후원하는 문화행사에 참여하지 않을 것을 결의한다”고 밝혔습니다.
  • 국제영화비평가연맹 “러시아 관련 행사 불참”
    • 입력 2022-03-02 16:56:08
    • 수정2022-03-02 17:05:13
    문화
국제영화비평가연맹(FIPRESCI·피프레시) 한국본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며 러시아가 관계된 문화행사 불참을 선언했습니다.

피프레시 한국본부는 성명을 통해 “‘침묵하지 말라’고 호소하는 우크라이나와 세계 피프레시 회원들과 연대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우리는 생명과 양심을 소중히 여기며, 역사를 기억하는 민주시민이고, 자유와 평화의 가치를 깨우치는 세계영화를 사랑하고 예술을 옹호하는 사람들의 친구”라며 “정의를 파괴하는 괴물의 언어에 속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러시아는 즉각 군사행동을 멈추고 물러남으로써 지구의 안전과 평화를 추구하는 온 세계 민주시민에 대한 공격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피프레시 한국본부는 우크라이나 영화평론가들의 러시아 고립 요청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며, 러시아가 기획·주최·후원하는 문화행사에 참여하지 않을 것을 결의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