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외무성, 미국 러 외교관 추방 비난…“美 외교분쟁 도발자”
입력 2022.03.02 (17:26) 수정 2022.03.02 (17:33) 정치
북한이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우방 러시아의 편을 들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러시아 간 외교관 추방 문제를 놓고도 미국을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홈페이지에 ‘도발자는 과연 누구인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지난 1월 말 미국 정부가 주미 러시아 공사참사의 체류기일 연기 요청을 거부하고 추방하자, 러시아가 지난달 17일 모스크바 주재 미 대사관의 2인자인 바트 고먼 부대사를 쫓아낸 상황을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미국의 러시아 외교관 추방조치로 가뜩이나 팽팽한 미·러 관계가 더욱 악화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외무성은 미국을 향해 “대통령선거 개입, 러시아 첩보 일꾼 암살미수 사건, 사이버 공격 등의 명목으로 수많은 러시아 외교관들을 추방하고 사증 발급과 체류기일 연장을 거부하면서 반러시아 대결 분위기를 고취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저들의 불순한 목적 실현을 위해선 국제법은 물론 초보적인 외교 관례까지 마구 짓밟는 미국이야말로 온갖 외교분쟁의 도발자”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외무성은 ‘정세 격화의 주범은 누구인가’ 제목의 다른 글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주요 군사 정책적 목적은 중국, 러시아,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북한)에 위협을 조성하는 데 있다”는 ‘러시아 안전이사회 부서기장’의 언론 인터뷰 내용을 소개하며 북·중·러에 대한 미국의 정책을 비판했습니다.

외무성은 “미국은 우리나라(북한)와 중국, 러시아를 겨냥한 각종 군사연습을 끊임없이 벌려놓는 한편 동맹국들에 첨단 군사공격 수단들을 끌어들이고 조선반도(한반도) 주변을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핵전략 무기들을 계속 들이밀면서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엄중히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북한 외무성, 미국 러 외교관 추방 비난…“美 외교분쟁 도발자”
    • 입력 2022-03-02 17:26:46
    • 수정2022-03-02 17:33:04
    정치
북한이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우방 러시아의 편을 들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러시아 간 외교관 추방 문제를 놓고도 미국을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홈페이지에 ‘도발자는 과연 누구인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지난 1월 말 미국 정부가 주미 러시아 공사참사의 체류기일 연기 요청을 거부하고 추방하자, 러시아가 지난달 17일 모스크바 주재 미 대사관의 2인자인 바트 고먼 부대사를 쫓아낸 상황을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미국의 러시아 외교관 추방조치로 가뜩이나 팽팽한 미·러 관계가 더욱 악화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외무성은 미국을 향해 “대통령선거 개입, 러시아 첩보 일꾼 암살미수 사건, 사이버 공격 등의 명목으로 수많은 러시아 외교관들을 추방하고 사증 발급과 체류기일 연장을 거부하면서 반러시아 대결 분위기를 고취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저들의 불순한 목적 실현을 위해선 국제법은 물론 초보적인 외교 관례까지 마구 짓밟는 미국이야말로 온갖 외교분쟁의 도발자”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외무성은 ‘정세 격화의 주범은 누구인가’ 제목의 다른 글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주요 군사 정책적 목적은 중국, 러시아,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북한)에 위협을 조성하는 데 있다”는 ‘러시아 안전이사회 부서기장’의 언론 인터뷰 내용을 소개하며 북·중·러에 대한 미국의 정책을 비판했습니다.

외무성은 “미국은 우리나라(북한)와 중국, 러시아를 겨냥한 각종 군사연습을 끊임없이 벌려놓는 한편 동맹국들에 첨단 군사공격 수단들을 끌어들이고 조선반도(한반도) 주변을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핵전략 무기들을 계속 들이밀면서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엄중히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