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 총리, 응급의료기관장 간담회…응급의료 대응 상황 점검
입력 2022.03.02 (20:43) 수정 2022.03.02 (20:48)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오늘(2일) 코로나19 응급의료기관 병원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응급의료 대응 현황을 점검했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 오후 서울 성북구 고대안암병원을 찾아 현장을 둘러본 뒤 효율적인 응급실 운영, 병상·인력 확충, 코로나 진료 지침 현실화 등 응급환자 대응 개선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김 총리는 "재택치료자가 82만 명까지 늘어나면서 국민들께서 응급상황시 제대로 치료를 받을 수 있을까 불안해하고 있다"며 "특히 임신부와 소아 등에 대한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또 "정부는 응급상황 발생시 코로나 환자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의 생명과 안전도 위협받아서는 안 된다는 확고한 원칙하에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컨트롤타워 확립, 전담응급센터 및 소아·분만 병상 확충, 신속한 정보공유·이송 등 복지부에서 마련한 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을식 고대안암병원장, 이성우 고대안암병원 응급의료센터장, 이병관 전주 대자인병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 총리, 응급의료기관장 간담회…응급의료 대응 상황 점검
    • 입력 2022-03-02 20:43:29
    • 수정2022-03-02 20:48:40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오늘(2일) 코로나19 응급의료기관 병원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응급의료 대응 현황을 점검했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 오후 서울 성북구 고대안암병원을 찾아 현장을 둘러본 뒤 효율적인 응급실 운영, 병상·인력 확충, 코로나 진료 지침 현실화 등 응급환자 대응 개선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김 총리는 "재택치료자가 82만 명까지 늘어나면서 국민들께서 응급상황시 제대로 치료를 받을 수 있을까 불안해하고 있다"며 "특히 임신부와 소아 등에 대한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또 "정부는 응급상황 발생시 코로나 환자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의 생명과 안전도 위협받아서는 안 된다는 확고한 원칙하에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컨트롤타워 확립, 전담응급센터 및 소아·분만 병상 확충, 신속한 정보공유·이송 등 복지부에서 마련한 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을식 고대안암병원장, 이성우 고대안암병원 응급의료센터장, 이병관 전주 대자인병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