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상정 2%대 득표…양당 구도 못 넘은 초라한 3위
입력 2022.03.10 (05:35) 수정 2022.03.10 (06:2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의당 심상정 후보의 득표율은 2%대에 그쳤습니다.

승자 독식, 양당 체제를 끝내겠다며 4번째 대선 도전에 나섰지만, 기대에 못 미친 성적표를 받아들었습니다.

최혜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치인으로서 마지막 소임을 찾겠다며 출마한 정의당 심상정 후보.

[심상정/정의당 대선 후보 : "70년 불평등 성장과 승자 독식사회를 낳은 양당정치를 통째로 바꿔야 합니다."]

주 4일 근무제 등 사회 변화를 이끌 화두를 던졌지만 이번 대선에선 기대했던 돌풍은 없었습니다.

정체된 지지율에 한때 선거 운동을 중단하기도 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 후보 :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또 어디서부터 변화해야 하는지 침묵 속에서 깊이 성찰했습니다."]

이후 진보 정치 본연의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데 주력해 온 심상정 후보.

이제 정치 교체를 이뤄달라, 소신 투표를 호소했지만 끝내 양당 구도의 벽은 넘지 못했습니다.

2%대 득표율, 5년 전 얻었던 6.17%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 후보 : "국민의 평가인 만큼 겸허히 받들겠습니다. 이미 각오를 하고 시작한 선거였습니다."]

심 후보는 불평등 해소와 정치개혁, 성평등의 가치를 바탕으로 정의당은 다시 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혜림입니다.

영상편집:한찬의
  • 심상정 2%대 득표…양당 구도 못 넘은 초라한 3위
    • 입력 2022-03-10 05:35:31
    • 수정2022-03-10 06:28:25
    뉴스광장 1부
[앵커]

정의당 심상정 후보의 득표율은 2%대에 그쳤습니다.

승자 독식, 양당 체제를 끝내겠다며 4번째 대선 도전에 나섰지만, 기대에 못 미친 성적표를 받아들었습니다.

최혜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치인으로서 마지막 소임을 찾겠다며 출마한 정의당 심상정 후보.

[심상정/정의당 대선 후보 : "70년 불평등 성장과 승자 독식사회를 낳은 양당정치를 통째로 바꿔야 합니다."]

주 4일 근무제 등 사회 변화를 이끌 화두를 던졌지만 이번 대선에선 기대했던 돌풍은 없었습니다.

정체된 지지율에 한때 선거 운동을 중단하기도 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 후보 :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또 어디서부터 변화해야 하는지 침묵 속에서 깊이 성찰했습니다."]

이후 진보 정치 본연의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데 주력해 온 심상정 후보.

이제 정치 교체를 이뤄달라, 소신 투표를 호소했지만 끝내 양당 구도의 벽은 넘지 못했습니다.

2%대 득표율, 5년 전 얻었던 6.17%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 후보 : "국민의 평가인 만큼 겸허히 받들겠습니다. 이미 각오를 하고 시작한 선거였습니다."]

심 후보는 불평등 해소와 정치개혁, 성평등의 가치를 바탕으로 정의당은 다시 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혜림입니다.

영상편집:한찬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