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BMW, ‘엔진화재 위험’ 백만대 리콜…한국 만8천대 포함
입력 2022.03.10 (05:43) 수정 2022.03.10 (06:41) 국제
BMW가 과열로 화재위험이 높은 엔진환기장치가 내장된 판매 차량 100만대에 대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한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현지시각 9일 전했습니다.

리콜 대상 차량은 미국에 판매한 승용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91만7천대와 캐나다에 판매한 9만8천대, 한국에 판매한 1만8천대라고 회사 측은 밝혔습니다.

미국의 경우, 이전에도 리콜 대상이었던 2006∼2013년 모델 차종이 해당한다고 고속도로안전당국은 밝혔습니다.

리콜 공지에 따르면, 부품공급사 말레의 생산과정상 결함으로 환기밸브가 과열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로 인해 밸브가 시간이 지나면서 파손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BMW, ‘엔진화재 위험’ 백만대 리콜…한국 만8천대 포함
    • 입력 2022-03-10 05:43:11
    • 수정2022-03-10 06:41:57
    국제
BMW가 과열로 화재위험이 높은 엔진환기장치가 내장된 판매 차량 100만대에 대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한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현지시각 9일 전했습니다.

리콜 대상 차량은 미국에 판매한 승용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91만7천대와 캐나다에 판매한 9만8천대, 한국에 판매한 1만8천대라고 회사 측은 밝혔습니다.

미국의 경우, 이전에도 리콜 대상이었던 2006∼2013년 모델 차종이 해당한다고 고속도로안전당국은 밝혔습니다.

리콜 공지에 따르면, 부품공급사 말레의 생산과정상 결함으로 환기밸브가 과열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로 인해 밸브가 시간이 지나면서 파손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