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 증시 상승 마감…나스닥 3.59%↑
입력 2022.03.10 (06:35) 수정 2022.03.10 (06:40) 국제
2주째로 접어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다는 기대감에 뉴욕증권거래소의 주요 지수가 일제히 상승했습니다.

현지시각 9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전장보다 459.99포인트, 3.59% 상승한 13,255.55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 500지수는 107.17, 2.57% 상승한 4,277.87에 마감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나스닥의 상승 폭은 지난 2020년 11월 이후 최고 수준입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도 653.01, 2.0% 반등한 33,285.65로 장을 마쳤습니다.

증권 거래업체 오안다의 선임 애널리스트 에드워드 모야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지 2주가 되면서 투자자들도 조금씩 긍정적인 자세를 갖게 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날 국제 유가가 큰 폭으로 하락한 것도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습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전장보다 15달러, 12.1% 하락한 배럴당 108.7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이는 미국과 영국의 러시아산 원유 금수조치 이후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의 증산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130달러 선을 넘었지만, 오후 9시(런던 현지 시간) 현재 배럴당 112.99달러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뉴욕 증시 상승 마감…나스닥 3.59%↑
    • 입력 2022-03-10 06:35:13
    • 수정2022-03-10 06:40:45
    국제
2주째로 접어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다는 기대감에 뉴욕증권거래소의 주요 지수가 일제히 상승했습니다.

현지시각 9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전장보다 459.99포인트, 3.59% 상승한 13,255.55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 500지수는 107.17, 2.57% 상승한 4,277.87에 마감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나스닥의 상승 폭은 지난 2020년 11월 이후 최고 수준입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도 653.01, 2.0% 반등한 33,285.65로 장을 마쳤습니다.

증권 거래업체 오안다의 선임 애널리스트 에드워드 모야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지 2주가 되면서 투자자들도 조금씩 긍정적인 자세를 갖게 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날 국제 유가가 큰 폭으로 하락한 것도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습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전장보다 15달러, 12.1% 하락한 배럴당 108.7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이는 미국과 영국의 러시아산 원유 금수조치 이후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의 증산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130달러 선을 넘었지만, 오후 9시(런던 현지 시간) 현재 배럴당 112.99달러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